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2025년까지 국제적 수준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

최종수정 2019.04.22 14:30 기사입력 2019.04.22 14: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전남도는 오는 2025년까지 7787억원을 들여 국제적 수준의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에 나선다.


도는 22일 ‘국가 드론산업 중심지 도약을 위한 전남 드론산업 클러스터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드론 시험·평가·인증 시스템 구축, 드론 생산 및 기업 지원, 드론 체험?전시시설 등 3개 분야 11개 사업을 추진한다.


전남도는 드론 산업을 미래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중점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지난 2015년 부처 합동으로 선정한 지역전략산업에서 전남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드론 산업에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전남은 직경 22km로 전국 최대 규모의 비행시험 공역인 고흥 드론 시범공역이 2015년 국토부 지정을 받았다. 이미 구축된 항공센터, 국가사업으로 413억원을 들여 활주로 1.2km를 신설하는 국가 종합비행성능시험장 구축이 추진되는 등 인프라가 있다.


여기에 ESS, ICT?SW 융합산업과 경량소재 등 산업 여건이 갖춰져 드론산업과 연계한 발전 잠재력이 매우 크다.

이 때문에 정부의 드론산업 발전 기본계획과 연계한 농업용, 양식장?적조 감시, 의약품 보급 등 섬 지역 택배, 전력설비 점검 등 지역 자원을 활용한 유망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 확산에 가장 유리하다.


초당대와 고흥산업과학고에 드론학과가 운영되는 등 드론 조종자, 정비요원을 양성할 우수한 교육시스템도 갖춰져 있다.


우선 국가종합비행성능시험장과 연계해 국내 유·무인기 개발, 시험평가, 통합인증, 기업지원 원스톱 종합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2021년을 목표로 413억원을 들여 국토부에서 비행시험 통제센터 및 격납고 등을, 산업부에서 활주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50억원을 들여 국토부에서 유·무인기 인증 통합관제 시스템, 항행 안전시설 설치, 안전성 인증시험 등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미래형 개인 비행체 연구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부품 국산화 지원 유·무인기 및 항공 MRO 특화 생산단지도 조성한다.


1200억원을 들여 2022년부터 2025년까지 국토부와 산업부에서 개인 비행체(PAV) 테스트타운을, 2020년부터 2024년까지 1350억원을 들여 유·무인기 및 MRO 특화 종합 생산단지를 조성토록 힘쓸 계획이다.


드론 기반 재생에너지 O&M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드론을 활용해 풍력시스템, 태양광패널 시험설비를 유지 보수하고 안전관리를 하는 사업으로 중소기업 위주의 사업자에 의해 운용되는 재생에너지의 안전 관리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다. 2020년부터 2025년까지 475억원을 들여 산업부에서 재생에너지 O&M 실증 테스트베드를 구축토록 힘쓰기로 했다.


드론 서비스 분야별 안정성 확보 및 신시장 창출을 지원할 규제자유특구가 올 하반기 지정되도록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의하고 있다. 규제자유특구는 다양한 실증을 토대로 규제특례, 임시허가 등을 거쳐 드론산업 발전을 가속할 전망이다.


전남도는 권역별 특성에 맞는 드론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나선다. ▲중부권은 드론 ICT·SW 융합부품 기반조성 및 드론 이차전지 산업 육성 ▲서부권은 항공 MRO와 연계한 전문 생산단지 조성, 정비요원 등 전문 인력 양성, 풍력·태양광 점검, 섬 지역 택배 등 유망 비즈니스 모델 창출 ▲동부권은 비행시험·인증·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경량소재 부품 산업 육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는 “이미 구축된 우수한 지역 인프라와 지역 여건을 활용, 전남이 국가 드론산업의 메카가 되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2025년까지 기업 수 270개, 고용 창출 3400명, 매출 4000억원을 목표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