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물실험 대체 눈 자극 시험법, OECD 가이드라인 승인

최종수정 2019.04.22 09:10 기사입력 2019.04.22 09:10

댓글쓰기

동물실험 대체 눈 자극 시험법, OECD 가이드라인 승인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국내에서 개발된 안(眼)자극 동물대체시험법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시험가이드라인으로 승인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지난 9~12일 열린 제31차 OECD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 국가조정자 작업반 회의(WNT)에서 국내 개발 안자극 동물대체시험법이 시험가이드라인으로 승인됐다고 22일 밝혔다. 안자극 동물대체시험법으로 OECD 승인을 받은 것은 미국, 프랑스, 일본에 이어 네 번째다.


WNT는 회원국간 화학물질 평가자료 상호인정을 위한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회의로, 매년 정기회의를 통해 시험가이드라인 및 가이던스 제·개정, 신규 프로젝트 승인·관리를 한다.


이번에 승인된 시험법은 인체 각막 상피세포를 활용한 3D 각막모델을 사람의 눈 조직과 유사하게 만들어 화학물질 등이 눈에 얼마나 자극을 주는 지 안전성을 평가하는 방법이다. 기존에는 토끼를 이용해 눈 자극 유발 가능성을 확인해왔다. 임경민 이화여자대학교 교수가 개발했으며 동물대체시험법검증센터의 검증연구를 거쳐 신뢰성과 상관성을 입증했다.


식약처는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시험법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음에 따라 그동안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안자극 시험 모델을 대체하게 돼 비용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기존 시험법 대비 소요 시간이 짧고 추가적으로 생체지표를 분석할 수 있는 만큼 화장품 개발 업체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식약처는 앞서 지난 1월 올해 업무계획 발표에서 동물실험을 전면 금지한 유럽연합(EU)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화장품 동물대체시험법을 개발하고 토끼 각막 대신 사람의 각막세포를 배양해 이용하는 안자극 시험법의 OECD 승인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시험법 승인으로 제품 개발에 소요되는 기간을 단축해 안전을 확보한 화장품의 빠른 시장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피부자극시험법 등 다른 분야에서도 동물대체시험을 개발,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