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랑스 외무장관 "英, 브렉시트 혼란 끝낼 때" 압박

최종수정 2019.04.07 07:04 기사입력 2019.04.07 07: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프랑스가 6일(현지시간)이 영국 정부와 정치권에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관련한 난맥상을 속히 끝내야 한다고 압박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장 이브 르드리앙 장관은 이날 프랑스의 디나르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 회담에서 기자들을 만나 "우리가 언제까지고 브렉시트와 함께 갈 수는 없다. 이제는 이런 상황이 종식돼야 한다"고 말했다.


르드리앙 장관은 또 "영국 정부와 의회는 자국 국내정치의 혼란상에 EU가 계속해서 진을 뺄 수는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면서 "어떻게 이 위기를 빠져나올지 우리에게 속히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난 5일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브렉시트 시한을 오는 6월30일로 연장해 줄 것을 제안했다. 앞서 EU는 영국 의회가 탈퇴협정을 승인한다는 조건으로 브렉시트 시한을 기존 3월29일에서 5월22일로 연기해줬지만, 영국 하원에서 EU 탈퇴협정은 수차례 부결됐다. EU 회원국들은 오는 10일 정상회담에서 브렉시트 시한 추가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르드리앙 장관은 "만약에 (브렉시트) 추가 연장이 있을 경우 영국은 이에 대해 합당한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며 "영국은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계획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