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록 전남지사 “강진 체류형 관광도시 중심지로”

최종수정 2019.03.28 21:25 기사입력 2019.03.28 21:25

댓글쓰기

김영록 전남지사 “강진 체류형 관광도시 중심지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김영록 전남지사는 28일 “강진은 다산 초당, 영랑생가, 강진만 갈대숲, 가우도 등 관광자원이 풍부하다”며 “한정식, 생선회, 회춘탕 등 다양한 먹거리를 활용해 체류형 관광 중심지로 육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강진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강진군민과 대화에서 “강진은 넓고 아름다운 들과 산, 바다와 갯벌 등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자연환경을 보유한 남도 답사 1번지로 우뚝 서고 있다”며 “청정한 강진만과 비옥한 토양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농수축산물을 바탕으로 최고의 먹거리를 탄생시키는 맛을 자랑하는 고장이다”고 평가했다.


특히 “전남지역 일부 산단이 분양률이 저조한 반면, 강진 산단의 경우 분양률이 76%를 기록하고 있는 것은 성공모델로 꼽을 수 있다”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강진 산단 분양을 활성화하는데 도 차원에서도 지원을 강화해 미래 성장동력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도암면에 다산베아체 골프&리조트와 가우도 해양레저를 유치하는 등 머무르는 관광콘텐츠 확충으로 관광산업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적극적 투자유치로 체류형 관광콘텐츠를 확충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지역의 30년 숙원인 지방도 827호선 까치내재 터널 개설사업에 대해선 “10월 이후 공사가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며 “생활권 통합을 위해 필요한 사업인 만큼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강진군민이 건의한 ▲강진 산단 관리사무소 건립 ▲가우도 내 출렁다리 설치 등에 대해, 김 지사는 “도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