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②]최수영 "대중이 기대하는 모습 알지만, 영화 도전한 건.."

최종수정 2019.03.28 17:59 기사입력 2019.03.28 17:59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인터뷰②]최수영 "대중이 기대하는 모습 알지만, 영화 도전한 건.."

배우 최수영이 자신의 이미지에 대한 생각을 말했다.


최수영은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감독 최현영)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비하인드를 전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일본 유명작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인생의 막다른 골목에 내몰린 주인공이 낯선 도시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상처를 치유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최수영이 애인을 찾아 나고야에 간 한국인 유미 역으로 분한다.


한일합작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을 통해 첫 주연영화로 데뷔한 것에 대해 최수영은 “(작품이)안 들어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영화에 대한 끝없는 갈망이 있었다. 소녀시대로 데뷔하기 전부터 영화 오디션을 많이 봤었다”고 회상했다.

최수영은 “막연하게 일본어로 연기하는 날이 오지 않을까 늘 생각하긴 했다. 기회가 주어졌고 주연이라는 부담감으로 놓치기는 아깝다는 생각을 했다. 영화라는 작업을 해보니 왜 사람들이 영화를 좋아하는지 알겠고 왜 가수 출신인 내가 쉽게 끼어들 수 없는지도 알았다”고 말했다.


또 “대중이 광고 속 늘씬한 수영의 모습을 기대한다고 생각한다. 수영처럼 입고 싶다. 날씬해지고 싶다는 반응을 안다”며

“제 모습을 좋아해주시는 분이 많아서 그런지 거기서 벗어난 모습을 잘 상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는 작은 걸음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수영이 이런 연기를 하네? 이런 역할도 하네? 연기를 하고 싶어 하는 구나'라는 것을 알아주신다면 수확이다”며 “작업을 통해 영화를 좋아하게 됐다”고 전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4월 4일 개봉한다.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