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승건 토스 대표 “자본금 문제 없다…자신감 없인 시작도 안 해”

최종수정 2019.03.28 14:27 기사입력 2019.03.28 14:27

댓글쓰기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28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비바리퍼블리카 제공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28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비바리퍼블리카 제공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제3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하는 ‘토스뱅크’의 비바리퍼블리카는 자본조달 여력이 떨어질 것이라는 시장의 우려에 대해 “지금 갖고 있는 현금만으로도 사업 진행 여력이 충분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28일 서울 강남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해 투자금 1350억원 정도를 유치했고, 올해에도 자본 유치 계획을 갖고 있다”며 “사업 자본 증자에 대한 자신감이 없었다면 애초에 (인터넷은행 도전을) 시작도 안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인터넷전문은행을 설립하기 위해서는 최소 250억원의 자본금이 필요하다. 기존 인터넷전문은행 사례를 보면 3년간 1조원가량의 자본금이 필요하다.


앞서 신한금융지주, 현대해상 등 국내 대형 금융사들이 토스뱅크 컨소시엄에서 잇달아 이탈하자 업계에선 향후 자본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이 대표는 “주요 해외 주주인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은 토스뱅크가 앞으로 1~2조원의 자본력을 확충할 계획이 있다는 사실을 이미 아는 상황에서 들어왔고, 필요한 만큼 증자를 하겠다는 뜻을 시장에 보여준 것”이라며 “전 세계 투자 시장에서 토스의 위상이나 저력을 보면 자본 유치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신한금융 등의 컨소시엄 이탈과 관련해 그는 “사업모델에 대한 의견차이 때문이고, 지분율이나 경영권 등과 관련한 갈등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토스뱅크는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됐던 중신용자나 자영업자 등을 위한 ‘챌린저뱅크’를 만들 계획이다. 이 대표는 “토스와 협약사들이 보유한 소상공인과 소비자들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신용평가를 내리고 적절한 금리를 산출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포용 고객층은 약 1200만명에서 1800만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대표는 “신용평가가 어려워 대출이 제대로 안 나왔던 도·소매나 음식점, e커머스 셀러 등이 대출 금리 인하 혜택 등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스뱅크의 은행장은 외부에서 수혈할 계획이다. 내부 인력은 기존 은행권 출신 중에서도 채용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