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사노위 "ILO협약비준 합의 못내, 4월초까지 논의 연장"(상보)

최종수정 2019.03.28 13:52 기사입력 2019.03.28 13:52

댓글쓰기

28일 서울 종로구 경제노동사회위원회에서 열린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위원회 전체회의에 박수근 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28일 서울 종로구 경제노동사회위원회에서 열린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위원회 전체회의에 박수근 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28일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관련해서 노ㆍ사ㆍ정 합의를 시도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다만 이달 말까지만 진행하기로 했던 논의를 다음달초까지 연장하는 데 합의했다.


박수근 경사노위 산하 노사관계제도ㆍ관행개선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ILO 비준에 필요한논동관계법 개정을위한 노사합의가 지금 진행 중"이라며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얘기가 있었고 위원님들이 공감해서 4월초까지 노사간 합의를 기다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한-EU FTA관련된 시한이 4월9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지 않다"며 "4월 초까지는 노사정 합의를 위한 시간을 주고 기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 4월초까지 안되면 그때 전원회의해서 결정하겠지만 앞서 밝혔던 대로 그간의 논의 결과를 정리해 국회로 넘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작년 11월 ILO 핵심협약 기준에 부합하는 노동자 단결권을 위한 공익위원 권고안을 발표한 데 이어 경영계 요구에 따라 단체교섭과 쟁의행위 제도 개선 문제를 논의 중이나 현재까지 노사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