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커창 "세계 성장 둔화에도 中 안정…실질 금리 낮출 것"(종합)

최종수정 2019.03.28 13:56 기사입력 2019.03.28 13: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리커창 중국 총리는 세계 경제가 성장 둔화에 직면해 있다며 중국은 실질 금리를 낮추고 기업 자금조달을 원활하게 하는 방법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 총리는 28일 중국 하이난에서 열린 2019 보아오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세계 경제는 성장 둔화와 불확실성 증가에 직면해 있다"며 "보호무역주의가 기승을 부리고 있으며 이로 인한 무역과 투자 부진이 세계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 국제 사회의 지형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미·중 무역전쟁이 경제 불확실성의 주요 요인이라고 꼬집었다.


리 총리는 "중국은 이에 대응해 실질금리 수준을 낮추고 기업의 자금조달을 원활하게 할 방침"이라며 "중국은 경제 성장 둔화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정책적 도구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실질 금리를 어느 정도 수준까지 낮출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세계 경제는 하방 위험이 있지만 중국 내 경제는 꽤 낙관적인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리 총리는 "세계 경제 수요가 약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중국은 타깃형 부양책으로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며 "중국의 건전한 경제 성과는 양적완화 또는 대규모 부양책에 의존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요 경기지표를 1년 내내 적절한 범위 안에서 유지하려는 정책 목표를 견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부터 베이징에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국이 불만을 제기해온 중국 시장 접근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중국 정부는 외국인 투자 진입금지 영역을 계속 축소하고 있으며 이달 외상투자법을 승인하고 시행을 위한 절차도 밟고 있다. 연말까지 세부 규정 초안을 마련해 모든 기업을 동등하게 대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통신, 헬스케어, 교육, 운수, 인프라, 에너지, 자원 등 분야에서 시장을 더 개방할 것"이라며 "물론 시장 개방 과정에서 홍콩, 대만, 마카오 투자자들이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도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