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사 35%, 향후 AI가 의사 대체 가능"

최종수정 2019.03.28 11:21 기사입력 2019.03.28 11: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국내 의사 10명 중 4명 가까이가 향후 인공지능(AI)이 의사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은 오송희·권순효 내과 교수팀이 순천향의대 소속 교수와 전공의, 의대 동문, 의과대학생 등 총 66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와 같았다고 28일 밝혔다.


조사 대상자의 83.4%는 AI가 의료 분야에 유용하다고 봤다. '대량의 고품질·임상 관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 가능하다'는 점이 AI의 장점으로 꼽혔다.


AI가 가장 유용한 분야로는 '질병 진단'이라는 응답자가 83.4%로 가장 많았다. 반면 취약점으로는 29.3%가 '부적절한 정보에 의한 예기치 않은 상황 해결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하인 43.9%는 'AI가 인간 의사보다 진단적으로 우수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35.4%는 'AI가 직업적으로 사람 의사를 대체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

연구팀은 우리나라 의사들이 AI에 대한 이해도가 높지 않지만 향후 AI의 의학적 이용에 호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권순효 교수는 "이번 조사에서 아직 많은 의사들이 AI가 의사를 대체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의료계 전반에서 AI의 이용에 대한 광범위한 토의를 통해 상호보완적인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