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하이닉스,1조2000억 투자해 반도체 생태계 강화 나선다

최종수정 2019.03.28 11:00 기사입력 2019.03.28 11:00

댓글쓰기

SK하이닉스,1조2000억 투자해 반도체 생태계 강화 나선다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SK하이닉스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1조2200억원을 투입, 협력 업체의 상생 및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나선다.


SK하이닉스는 28일 ▲상생펀드 조성에 3000억원▲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에 6380억원▲공동 연구개발(R&D)에 2800억원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 규모의 부지에 120조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생산공장(팹)을 건설하는 반도체 특화 산업단지 조성 사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7일 반도체 클러스터에 대한 정부 심의가 통과했다고 밝힌 바 있다. SK하이닉스는 이천(D램)-청주(낸드)-용인(D램 및 차세대 제품)을 연결하는 '반도체 삼각벨트'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SK하이닉스는 2022년 착공 예정인 첫 번째 반도체 팹 기공에 맞춰 반도체행복펀드 2000억원, 지분투자펀드 1000억원 등 상생펀드 3000억 원을 조성할 방침이다. 조성된 자금은 반도체 장비ㆍ소재ㆍ부품 관련 성장가능성 있는 기술혁신기업에 사업 자금 무이자 대출 및 스타트업 자금 지원, 중장기 지분 투자 등의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 AI 기반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상생협력센터(가칭 WeDoTech 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진행에도 6380억원을 지원한다.


협력업체와의 공동 연구개발(R&D) 지원에도 10년간 2800억원을 배정했다. SK하이닉스는 기술 잠재력이 높은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고자 2017년부터 매년 3개사를 선정해 상생협력 프로그램인 기술혁신기업을 운영해 왔는데, 이를 두 자리 숫자로 확대해 공동 R&D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따라 2만5000명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팹 4개 운영에 1만2000 명 ▲지원부서 인력 3000명 등 1만5000명을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함께 입주할 50여개 협력업체도 약 8000여명을 채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건설사의 직접 고용 인원도 2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