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스타게이트로 '유니콘' 전략적 육성

최종수정 2019.03.28 10:00 기사입력 2019.03.28 10:00

댓글쓰기

SKT, 스타게이트로 '유니콘' 전략적 육성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SK텔레콤이 사내 유망 기술을 사업체로 독립시켜 글로벌 ICT 유니콘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사내 유망 ICT 기술을 스핀-아웃(사업화)하는 스타게이트 프로그램을 28일부터 가동한다.


스타게이트는 분사 뿐만 아니라 글로벌 진출까지 전 단계에 걸쳐 지원한다. 분사 가능성 검토는 ICT기술센터 테크 이노베이션 그룹이 맡는다. CES, MWC 등에서 국제적 인정을받거나 ICT 관계사에 적용되는 등 차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기술이 분사의 대상이 된다.


거점 시장 검토는 미국 뉴욕에 위치한 SK텔레콤 TMT 인베스트먼트 코퍼레이션과 SK텔레콤 홍콩사무소 등 해외 조직이 담당한다. 제조업 연관 기술은 중국 시장을, 미디어와 AI 등 첨단 ICT 기술은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사업화 한다.


ICT기술센터와 코퍼레이션 디벨롭먼트 센터(투자 담당)는 시장분석 등을 통해 적합한 기술 스핀-아웃 형태를 결정한다. 외부 투자, 타사와 결합, 외부 파트너사와 합작 등을 결정한다. 예를 들어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스핀-아웃해 IDQ와 결합하는 방식을, ATSC 3.0 기술은 미국 싱클레어와 합작 회사를 설립하는 방식을 각각 선택했다.


SK텔레콤은 이 외에도 기업문화센터를 통해 사업화 조직을 구성하고 글로벌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성장 지원 프로그램인 T오픈랩을 운영한다.

내년까지 3개 기술을 스타게이트를 통해 스핀오프 된다. 초소형 레이저 광학엔진 옵틱스는 연내 스핀-아웃이 예정됐다. 옵틱스는 50X50X30(mm)의 주사위 크기의 디지털 영상 투영 장치다. 최대 100인치 영상을 볼 수 있는 200루멘(lm) 밝기를 지원하면서도 눈에 안전한 아이 세이프티 클래스 1등급을 받았다.


인공지능 기술로 음원에서 보컬, 반주 등을 분리하는 음원 분리 기술도스핀-아웃 대상이다. SK텔레콤은 SM 엔터테인먼트와 신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공동협의체를 구성한 상태다. 인공지능 기반 미디어 품질개선 기술 '슈퍼노바'와 시청 이력에 따라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하고 인공지능이 조건에 맞는 장면을 찾아주는 'AI 맞춤형 미디어 디스커버리 기술'도 내년 스핀-아웃이 예정돼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스타게이트는 글로벌 ICT 유니콘을 만들기 위해 SK텔레콤의 전문 역량을 결집해 만든 프로그램"이라며 "기술 사업화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아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대한민국 ICT 생태계의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SKT, 스타게이트로 '유니콘' 전략적 육성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