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美 에너지 가공업체에 1700억원 투자

최종수정 2019.03.28 09:10 기사입력 2019.03.28 09:10

댓글쓰기

美 G&P 업체 블루레이서에 투자

셰일증산 속 고성장·고수익 기업으로 꼽혀

G&P 전문 투자기업으로 도약

▲ 최태원 SK 회장

▲ 최태원 SK 회장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SK ㈜가 미국 G&P(Gathering&Processing) 사업에 투자해 셰일가스를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북미 에너지 사업 확장에 나선다.


SK㈜는 미국 G&P 업체인 블루레이서 미드스트림(Blue Racer Midstream·이하 블루레이서)사에 약 1700억원을 투자한다고 28일 밝혔다.


G&P사업이란 가스전에서 생산된 가스를 파이프라인으로 운송해 채집(Gathering) 하고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하는데 적합하도록 가공(Processing)하는 서비스 사업을 뜻한다. 에너지가 생산돼 최종 소비되기까지의 과정을 일컫는 에너지 밸류체인의 중간단계인 미드스트림 핵심 공정에 해당한다.


2012년 설립된 블루레이서사는 북미 최대 천연가스 생산지인 오하이오-웨스트버지니아주 마셀러스-유티카 분지의 대표적인 G&P업체다. 약 1100㎞ 길이의 파이프라인과 연간 730만t의 천연가스를 가공할 수 있는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연간 처리용량 420만t 규모의 성분분리설비도 보유하고있어 천연가스 가공과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 천연가스액화물(NGL)을 에탄과 프로판 등으로 분리하는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해 추가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하다.


블루레이서사의 높은 수익률과 사업안정성도 SK㈜가 투자를 결정한 배경으로 꼽힌다. 블루레이서사가 보유한 계약의 90%가 10년 이상 장기간에 걸쳐 고정금액으로 거래되는 구조로 유가변동에 따른 위험이 낮고, 처리물량의 100%가 지역독점 계약 및 최소 물량 보장 계약 등으로 이뤄져 있어 사업 안정성도 높다. 특히 블루레이서사는 채집·가공·분리 등 미드스트림영역의 모든 서비스를 제공해 상각 전 영업이익률이 80%에 달하는 대표적인 고수익 기업이다.

최근 북미지역은 셰일혁명으로 천연가스 생산량이 급격히 늘고 있지만 미드스트림 인프라 확충 속도가 이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블루레이서사가 위치한 마셀러스-유티카 분지는 지난해부터 대규모 파이프라인 건설이 이뤄지며 향후 북미지역 천연가스 생산량 증가에 따른 가장 큰 수혜가 기대되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컨설팅기업 우드매킨지에 따르면, 2018년~2025년 마셀러스-유티카 유전의 천연가스 증산량은 약 8억 8000만t 규모로 전망된다. 이는 같은기간 북미 전체 증산량(17억 8000만t)의 절반 가량에 해당한다.


미래에셋대우증권 및 삼성증권도 스틱얼터너티브자산운용의 펀드를 통해 추가로 1억5000만 달러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


SK㈜는 "이번 블루레이서 투자는 업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전문 사모펀드인 퍼스트리저브가 전략적 투자자로 SK㈜를 선정한 후 공동투자하는 것"이라며 "2017년 유레카사 투자에 이어 글로벌 투자업계에서 SK㈜의 역량과 전문성을 인정받은 또 하나의 사례"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