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스와이패널, '에스와이'로 사명변경…"글로벌 종합건축자재기업 도약"

최종수정 2019.03.28 08:48 기사입력 2019.03.28 08:48

댓글쓰기

에스와이패널, '에스와이'로 사명변경…"글로벌 종합건축자재기업 도약"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에스와이 은 '에스와이'로 사명을 변경하고 글로벌 종합건축자재기업으로 도약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에스와이는 전날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변경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에스와이는 1994년 건축외장용패널 및 창호 유통·시공업체인 '쌍용실업'으로 출발해 2003년 '에스와이패널'로 사명을 바꾸고 16년 만에 새 사명을 갖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건축외장용패널 1위 브랜드는 계승하면서, 종합건축자재전문기업으로서의 확장성을 가지고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사명을 변경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에스와이는 2015년 상장 당시 90%에 육박했던 건축외장용패널 매출비중이 2018년 60%대로 감소하고 신규 아이템 비중이 증가하면서,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매출성장을 이끌었다. 합판거푸집 대용으로 쓰이는 '데크플레이트'와 주택 단열재로 많이 사용되는 '경질우레탄단열재', 패널 외면과 가전제품에도 활용되는 컬러강판 등 상장 후 본격적인 투자로 진행한 사업들이 성장을 견인했다. 그사이 에스와이는 2015년 매출액 2617억원에서 2018년 매출액 4199억원으로 3년 동안 60% 매출 신장을 이뤘다.


회사 측은 "기존 건축외장용패널과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데크플레이트, 단열재, 컬러강판 사업뿐만 아니라 지붕태양광사업, 하우징사업, 화학사업과 더불어 건축자재 온라인쇼핑몰인 에스와이엠몰 등 유통사업까지 종합건축자재전문기업으로 지속 성장하겠다"며 "베트남,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네팔, 중국 등 5개국 6개법인 7개 공장을 운영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에도 공을 드리고 있는데, 사명변경과 함께 글로벌 시장 안착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스와이는 이외에도 주주총회 의결를 통해 조두영·서인성 공동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하고 전문경영인체제로 경영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사명변경에 맞춰 새로운 CI와 캐치프레이즈도 공개했다. 주 컬러를 녹색으로 상징은 나뭇잎과 새를 형상화해 친환경성을 표현한 CI와 도전정신을 담은 'Say Yes!'로 결정했다.


에스와이 관계자는 "건축현장에서 분진발생이 적고, 빠른 시공이 가능하며 단열성능이 높은 건식건축자재를 주로 생산하고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영위하는 사업성과 생산과정에서 프레온 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원료를 사용하는 등 친환경기업으로서 정체성을 표현하고자 했다"며 "건식건축의 친환경성을 표현하는 녹색과 단열성능을 표현하는 주황색을 조합해 나뭇잎과 나뭇가지로 집을 짓는 새를 상징으로 비상하는 역동성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새 사명과 함께 긍정적이고 도전적인 의미인 ‘Say Yes!’라는 캐치프레이즈를 통해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기업가치 향상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