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헌 금감원장 "즉시연금 가입했지만 이해상충 없다"

최종수정 2019.03.28 07:45 기사입력 2019.03.28 07: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즉시연금 보험상품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즉시연금은 지난해 보험금 과소지급 논란으로 금감원과 삼성생명 등 생명보험회사들이 대립각을 세우게 된 결정적 원인이다.


윤 원장은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즉시연금 보험상품이 있느냐"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네"라고 답변했다. 그는 "(삼성생명 상품이 있는지) 정확한 기억은 없는데 시장점유율이 높으니까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즉시연금에 가입한 금감원장이 삼성생명과 소송을 진행하고 종합검사를 검토하는 것은 '이해상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원장은 "전혀 관계가 없는 문제"라고 맞섰다. 그는 "제가 가진 자산 대부분은 금융상품이다. 은행에도 있고 펀드, 보험도 있다. 나이도 꽤 있어 보험이 필요하다. 학교를 퇴직했는데 연금도 없다"고 설명했다.


윤 원장이 올해 신고한 재산내역에 따르면 윤 원장과 배우자는 삼성·교보·미래에셋·신한·흥국·현대라이프생명 등 보험사 상품에 두루 가입했으며 보험 상품에 묻어 둔 금액은 17억7790만원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