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람코, 중동 최대 석유화학기업 사빅 78조원에 인수

최종수정 2019.03.28 07:13 기사입력 2019.03.28 07: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회사 아람코가 중동 최대의 석유화학 기업 사빅(SABIC)의 지분 70%를 사우디 국부펀드 중 하나인 공공투자펀드(PIF)로부터 매입하기로 했다.


27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와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아람코는 691억달러(약 78조5000억원) 규모에 사빅을 인수할 것으로 보인다. 인수 금액을 공식적으로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알려진 대로라면 이번 인수합병은 세계 석유화학 업계에서 가장 큰 규모다.


사빅을 인수하면 아람코는 석유를 생산부터 석유화학제품 생산까지 일원화된 사업구조를 확보하게 된다.


PIF로서도 자금을 확보하게 돼 긍정적이다. PIF는 사우디의 실세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가자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PIF는 이번 자금을 사우디의 사회·경제 개혁 계획 '비전 2030'에 사용할 예정이다.


PIF 매니징 담당자는 "이번 거래는 윈-윈-윈(Win-win-win) 거래"라고 강조하며 "사우디 경제에서 가장 중요한 3개의 당사자들이 참여한 거래"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