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국무부 차관보 지명자 "北에 속을 만큼 속아…지속적 압박"

최종수정 2019.03.28 06:08 기사입력 2019.03.28 05:54

댓글쓰기

미 하원 인준 청문회에서 밝혀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지명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지명자.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지명자가 27일(현지시간) "북한에 속을 만큼 속았다"면서 지속적인 대북 압박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스틸웰 지명자는 공군 준장 출신으로 수전 손턴 전 차관보 대행의 낙마 후 지난해 10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지명됐다. 그가 청문회를 통과해 임명되면 미 국무부 내 한반도 라인은 모두 채워지게 된다.


스틸웰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출석해 "북한에게 우리는 충분히 속았고, 지속적인 대북 압박이 계속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북한의 말만 믿고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는 걸 북한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압박 정책에 대해 "지난 2년간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나 어떤 도발도 없었다"면서 "느리고 인내하는 외교 정책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지명자는 "기존 대북 제재를 완전하게 이행할 계획이냐"는 코리 가드너 외교위 동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의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했고, 북한 제재 해제 여부에 대해선 "유엔 안보리의 결의는 모든 서명 당사자들에 의해 이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가드너 의원이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의 약속을 입증할 때까지 제재 해제가 없어야 한다는 것이냐"라고 재차 묻자 "맞다. 오랜 기간의 인내와 압박 정책이 매우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 너무 빨리 제재를 해제해 주는 것은 우리를 출발점으로 되돌아가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