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민층 최후의 버팀목 '새희망홀씨' 대출…지난해 초과 달성

최종수정 2019.03.28 06:00 기사입력 2019.03.2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금융시장으로부터 외면받던 한계차주들의 마지막 희망 역할을 했던 '새희망홀씨' 대출이 지난해 당초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감독당국은 올해도 새희망홀씨 대출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3조3000억원 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다.

서민층 최후의 버팀목 '새희망홀씨' 대출…지난해 초과 달성


28일 금융감독원은 2018년 새희망홀씨 공급실적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은행은 25만2740명에게 3조6612억원의 새희망홀씨 대출을 공급했다. 이는 전체 공급목표 3조3000억원의 110.9%에 이른다.


새희망홀씨 대출은 연소득 3500만원 이하 또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를 대상으로 연 10.5%를 상한선으로 최대 3000만원 이내를 대출해주는 제도다. 2010년 11월 출시한 이래로 지난해까지 160만명에게 18조4000억원을 제공했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신한은행이 6355억원을 공급해 가장 많은 희망홀씨 공급실적을 기록했다. 이어 KEB하나은행(6234억원), 우리은행(6035억원), KB국민은행(5977억원), IBK기업은행(3602억원), NH농협은행(3250억원) 순이었다. 상위 6대 은행이 전체 새희망홀씨 대출 실적의 85.9%를 차지했다.


지난해 새희망홀씨 평균금리는 7.67%였다. 이는 2017년 7.86%보다 0.19%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이 기간 가계대출 금리가 동일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새희망홀씨 대출을 받은 이용자들의 경우 이자부담이 낮춰졌을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공급받은 사람들도 저신용(신용등급 7등급 이하)?저소득(연소득 3000만원 이하) 차주에 대한 대출 비중은 93.1%였다. 당초 새희망홀씨가 달성하려는 정책목표를 상당 부분 달성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지난해 새희망홀씨 연체율은 2.58%로 전년보다 0.25%포인트 올랐다. 다만 금감원은 연체율이 비교적 양호한 수준으로 설명했다.


금감원은 올해도 새희망홀씨 사업을 지난해와 같은 3조3000억원 규모로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은행들은 취급실적과 영업이익 등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공급목표를 설정했다. 시장 4대 은행이 2조2000억원, 특수은행이 6090억원, 지방은행이 2920억원을 목표로 공급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새희망홀씨 대출이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것과 관련해 "경기회복 지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층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을 위해 은행권이 적극적으로 노력한 성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새희망홀씨의 경우 기초생활수급권자, 한부모가정, 다자녀가정(1가구 3자녀이상), 다문화가정, 만 60세 이상 부모부양자, 청년층(만 29세 이하), 고령자(만 65세 이상),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해서 최대 1%포인트 이내 우대금리가 적용된다. 새희망홀씨를 1년 이상 성실하게 상환할 때는 500만원 이내의 추가 긴급 생계자금 대출이 가능한 점도 우대혜택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