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재테크가 남다른 금융위 산하 고위공직자(?)

최종수정 2019.03.28 07:14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금융위 산하 고위공직자 평균 재산은 19.3억
전체 재산 중 금융자산 비율은 44.3%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금융위원회와 금융위원회 소관 고위공직자들의 경우 대한민국 평균에 비해 금융자산 보유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관보에 따르면 금융위 소관 고위공직자들의 전체 재산 가운데 금융자산(예금과 유가증권 합계) 비중이 44.3%로 조사됐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 재산 신고 대상 25명의 평균재산은 19억3830원이다.


이는 대한민국의 평균적인 자산 규모와 금융자산 비중을 넘어선다. 2018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평균적인 가구의 자산은 4억1573만원이며 금융자산은 25.3%(1억512만원)이었다. 반면 부동산과 같은 실물자산의 비중은 74.7%였다.


일반 국민의 경우 전체 자산 가운데 부동산 등 실물자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4분의 3에 육박하는 수준을 감안했을 때 금융위 산하 고위공직자들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금융자산이 전체 자산의 절반에 육박한 점은 상대적으로 눈에 띄는 대목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의 경우 전체 재산 가운데 예금과 주식 등이 지하는 비율이 83.6%에 이른다. 윤 원장의 전체 재산은 32억2494만원인데 예금은 26억3982만원으로 신고됐다. 주식의 경우에는 5771만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원승현 금감원 부원장의 경우에도 전체 9억9122만원의 신고된 재산 가운데 금융자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83.4%(8억2627만원)이었다. 윤창의 금감원 부원장보 역시 전체 16억7605만원의 재산 가운데 예금이 12억2872만원, 유가증권이 7468만원으로 신고됐다. 전체 재산 가운데 금융자산 비중이 77.8%였다.


이외에도 김도인 금감원 부원장보의 경우에도 10억7215만원의 재산 가운데 금융자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66.9%에 이르렀다. 이정환 한국주택공사 사장의 경우에도 전체 10억6847만원의 재산 가운데 64.2%가 예금과 유가증권으로 신고됐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역시 38억8328만원의 재산 가운데 62.8%가 예금 등 금융자산으로 신고됐다.


국회 예산정책처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 일본 등 외국의 경우에는 전체 가구 자산 가운데 금융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이 과반 이상을 차지한다. 미국의 경우 전체 재산의 70.1%가 금융자산이다. 일본의 경우 60.6%, 영국은 52.2%, 호주는 39.4% 순이다. 금융자산의 경우 노후 대책 성격이 크다. 이는 이미 가계금융복지조사에서도 일반 국민들이 금융자산을 보유하는 주요 이유 가운데 하나로 노후 대책을 꼽고 있는 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럼에도 우리나라의 경우 전체 자산 가운데 실물자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다는 점은 상대적으로 노후 대책 수준이 낮은 것과 맞닿아 있다. 반면 금융위 고위공직자들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전체 재산에서 금융자산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다는 점 등에서 볼 때 노후 대책 등도 충실히 마련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