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최종구 금융위원장 재산 2.5억 늘어…17.2억 보유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재산이 지난해에 비해 2억4859만원 늘어났다.


28일 정부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공개' 자료에 따르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7억231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최 위원장의 재산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은 서울 잠실에 소유한 아파트 가격 변동이 크게 작용했다. 지난해 신고했을 때는 9억6000만원으로 신고했지만 올해에는 11억2789만원을 신고했다. 1년 사이에 아파트 가격이 1억6789만원 오른 것이다.


최 위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장남의 예금이 5억8942만원 가량이라고 신고했다. 본인의 예금은 1년전 2억297만원을 신고했지만 올해에는 1억9286만원의 예금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배우자의 예금은 2억2134만원에서 2억7041만원 늘었다.


장남의 예금 역시 종전에 신고한 8400만원에서 늘어 이번에 1억2612만원을 신고했다.

유가증권의 경우 최 위원장이 직접 보유한 주식은 없고, 장남이 9만원 가량의 주식을 신고했다.


한편 정부공직자윤리위는 관할 공개대상자 신고재산 평균이 12억900만원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