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햇반·맥도날드 버거 이어 파리바게뜨 빵·고추장까지…가격인상 폭탄(종합)

최종수정 2019.03.08 13:13 기사입력 2019.03.08 13:13

댓글쓰기

파리바게뜨, 일부 제품 가격인상 단행
대상도 고추장과 된장 등 가격 올려
앞서 맥도날드·CJ제일제당 인상 행진

파리바게뜨 제품 이미지.

파리바게뜨 제품 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지난해 연말부터 시작된 먹거리 가격 도미노 인상이 올해 들어서도 계속 되고 있다. 어묵, 즉석밥 등 가공식품은 물론 버거, 빵 등까지 전방위적이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파리바게뜨가 10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가격이 인상되는 품목은 파리바게뜨가 취급하는 총 833개 품목 중 약 8.8%에 해당하는 73개 품목으로, 평균 인상폭은 5.0%다. 세부 항목으로는 빵류 42품목(6.2%), 케이크류 20품목(4.6%), 샌드위치류 5품목(9.0%), 선물류 6품목(5.2%) 등이다.


주요 인상 품목은 정통우유식빵이 2400원에서 2600원(8.3%), 단팥빵이 1300원에서 1400원(7.7%), 치즈케이크가 2만4000원에서 2만5000원(4.2%) 등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임차료 등 관리비 상승에 따라 2년 3개월만에 이뤄진 것으로 가맹점 수익 개선을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보다 나은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햇반·맥도날드 버거 이어 파리바게뜨 빵·고추장까지…가격인상 폭탄(종합)


대상은 고추장과 된장, 감치미, 맛소금, 액젓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다음달 1일부터 인상한다.

고추장은 종전 대비 평균 7.1% 인상한다. 고추장의 가격인상은 2015년 이후 4년만이다. 주요 원재료인 현미는 2015년 kg당 1170원이었으나, 2019년 kg당 1370원으로 17% 이상 올랐다. 건고추 또한 2015년 600g당 5506원에서 2019년(1~2월 평균) 600g당 8750원으로 60% 가까이 상승했다. 이와 함께 포재료 단가도 2015년 대비 35% 이상 상승했고, 노무비와 일반관리비 등도 20% 이상 올랐다.


된장 또한 평균 6.1% 인상하기로 했다. 된장의 가격인상도 2015년 이후 4년만이다. 된장의 주요 원재료인 대두는 2015년 kg당 1015원이었으나, 2019년 kg당 1095원으로 7% 이상 올랐다. 이밖에 파우치, 지함 및 박스 등 포재료도 2015년 이후 23.8% 상승했으며, 제조경비 또한 10% 가까이 증가했다.


감치미도 평균 9% 인상된다. 주요 원재료 가격이 2017년 대비 평균 10% 이상 상승했고, 포재료비와 인건비 등도 각각 15%, 25% 이상 상승했다. 기타 맛소금과 액젓도 각각 평균 7.4%, 9.2% 인상한다.


대상 관계자는 “주요 원재료와 부재료, 제조경비의 종합적 상승으로 인해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며 “가격 인상에 따른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한 자릿수 인상률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햇반·맥도날드 버거 이어 파리바게뜨 빵·고추장까지…가격인상 폭탄(종합)


앞서 CJ제일제당이 햇반, 어묵, 장류 등 7개 품목의 가격을 지난달 21일부터 인상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원가인상 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하며 감내해 왔지만, 주요 원·부재료와 가공비 등이 지속 상승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며, “소비자 부담과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한 자릿수 인상률로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햇반은 쌀값 상승이 주 인상 요인으로, 평균 9% 올렸다. 어묵과 맛살은 수산물 가격 인상으로 어묵은 평균 7.6%, 맛살은 평균 6.8% 인상했다. 장류는 고추분, 소맥분, 밀쌀 등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평균 7% 올렸다.


지난해 주요 햄버거 브랜드 맥도날드와 롯데리아, 버거킹, KFC 등이 일제히 가격을 인상하며 버거 프리미엄 세트 1만원 시대가 도래한 가운데 맥도날드가 올해 또 다시 일부 메뉴 가격을 올렸다.

햇반·맥도날드 버거 이어 파리바게뜨 빵·고추장까지…가격인상 폭탄(종합)


맥도날드는 버거 6종, 아침 메뉴 5종, 사이드 및 디저트 5종, 음료 2종, 해피밀 5종 등 23개 메뉴의 가격을 100원~200원 인상했다. 햄버거,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버거 등이 인상 대상에 포함됐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고객에게 최상의 맛과 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빅맥,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인기 메뉴와 맥올데이 세트 등의 가격은 변동 없이 유지하고, 부득이 조정이 필요한 제품에 한해 인상폭을 최소화해 고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