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승기]'개성있는 심장' 인피니티 QX50…주행성능·공간 동시에

최종수정 2019.02.24 14:15 기사입력 2019.02.24 14:15

댓글쓰기

가변압축비 엔진 최초 탑재 '인피니티 QX50'
주행성능·정숙성 '우수', 제동력은 아쉬워
고급스러운 디자인...넉넉한 실내공간도 강점

더 올-뉴 QX50(사진=인피니티 코리아 제공)

더 올-뉴 QX50(사진=인피니티 코리아 제공)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 인피니티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을 내놨다. 이번 완전변경을 거치며 가장 크게 달라진 부분은 단연 엔진이다. QX50에는 인피니티가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가변 압축비 엔진인 2.0ℓ VC-터보 엔진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주행의 즐거움과 효율성을 동시에 갖췄다는 게 인피니티 측 설명이다. 지난 19일 인피니티 더 올 뉴 QX50의 주행성능과 효율성을 직접 체험해봤다.


시승은 서울 광진구의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출발해 경기도 가평 일대를 돌아오는 약 150㎞ 구간에서 진행됐다. 실제 주행한 거리는 1인당 50㎞ 정도로, 고속도로는 물론 코너링이 잦은 국도도 포함된 코스였다.


시승 전 무엇보다 엔진에 관심이 갔다. VC-터보 엔진의 첨단 멀티링크 시스템은 운전자가 페달을 밟는 강도와 주행상황 등에 맞춰 엔진 내부 멀티 링크의 각도를 즉각 조정한다. 이에 엔진의 압축비가 8:1(고성능)에서 14:1(고효율) 사이에서 변화를 거듭한다. 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38.7㎏·m의 힘을 갖췄다.


주행을 시작하자 VC-터보 엔진의 성능을 체감할 수 있었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차량이 힘있고 매끄럽게 치고 나간다. 속도를 더욱 높여도 먹먹함 없이 가속이 이뤄진다. 시속 140㎞ 이상의 고속 주행 시에도 차량의 안정감이 유지됐으며, 프리미엄 차량에 걸맞는 정숙성도 강점이었다. 주행모드는 스탠다드, 에코, 스포츠, 퍼스널 등 네 가지를 지원한다.


다만 연비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공식적인 복합 연비는 10.3㎞/ℓ(에센셜 트림 기준)이었으나, 실제 주행 후 연비를 확인해보니 ℓ당 8㎞대를 기록했다.

제동성능 역시 우수한 편은 아니었다. 브레이크를 밟은 뒤 실제 차량이 멈출 때까지 제법 시간이 걸렸다. 시승 당일 눈이 내린 탓에 도로 환경이 좋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의아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인피니티 QX50 실내 모습(사진=인피니티 코리아 제공)

인피니티 QX50 실내 모습(사진=인피니티 코리아 제공)



외관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걸맞는 강인함과 동시에 부드러움을 갖췄다. 인피니티의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 중 하나인 더블 아치 그릴은 기존 모델에 비해 조금 더 높게 위치해 개성을 더했다. 또한 초승달 모양 C 필러가 역동성을 제공한다.


차체는 전장 4695㎜, 전폭 1905㎜의 크기를 갖췄다. 특히 전고가 1680㎜로 높아지면서 운전자 시야 확보에 유리해졌다. 여기에 모든 트림에 슬라이딩 파노라마 선루프가 기본 적용돼 공간감을 더했다.


사실 외관보다 실내 공간에서 QX50만의 특징이 두드러진다. 실내는 고급스러움이 곳곳에 담겨 있다. 프리미엄 브랜드라는 점을 감안해도 눈에 띄게 우수했다. 대시보드와 도어 패널, 센터 콘솔 등에 울트라 스웨이드가 적용됐으며, 세미 아닐린 가죽을 활용한 마감으로 섬세함을 더했다. 직접 손으로 만져봤을 때 촉감이 매우 만족스럽다.


또 다른 특징은 센터페시아에 두 개의 터치스크린이 설치돼 있다는 점이다. 상부의 8인치 터치스크린은 내비게이션 및 시스템 메시지 등 중요 정보를 전달하며, 하단에 자리한 7인치 터치스크린은 공조시스템, 오디오 등 주요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하지만 두 개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경우가 흔하지는 않은 탓에 적응하는 데 시간이 걸릴 듯했다.


더 올-뉴 QX50(사진=인피니티 코리아 제공)

더 올-뉴 QX50(사진=인피니티 코리아 제공)



안전 사양은 다소 아쉽다. 기본 탑재되는 첨단 기술이 늘어나는 최근 흐름에 비춰보면 더욱 그렇다. 인텔리전트 크루즈 컨트롤(ICC),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FCW), 후측방 충돌 방지 시스템(BCI),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BSW) 등은 최상위 트림에만 적용됐다.


QX50의 판매가격은 에센셜 5190만원, 센서리 AWD 5830만원, 오토그래프 AWD 6330만원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