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곡성 50대 실종 농장주 유력 용의자 검거

최종수정 2019.02.19 10:19 기사입력 2019.02.19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곡성에서 발생한 50대 농장주 실종 사건의 용의자를 경찰이 지난 18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전남 곡성경찰서는 감금 혐의로 고물상 주인 A(49)씨를 긴급체포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부터 16일 사이로 추정되는 농장주 B(59)씨의 실종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씨와 같은 마을에 거주하고 있으며 당시 다른 사람 명의 차량으로 B씨의 이동 경로와 비슷한 동선으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지난 15일 오후 6시 이후 5일째 가족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며 업무차 1년에 한두 번 들리던 다른 마을에서 그의 승용차가 발견됐다.

경찰은 당시 B씨 차가 발견된 지점 인근에 있던 화물차가 은행까지 이동해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린 탑승자가 돈을 찾은 것을 수상히 여겨 화물차 실소유주를 추적해 지난 18일 오후 10시 40분께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