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초점]'어쩌다,결혼' 최일화, 성폭행 가해자 등장…어떻게 봐야하나

최종수정 2019.02.18 17:11 기사입력 2019.02.18 17:11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최일화/사진=DSB엔터테인먼트그룹

최일화/사진=DSB엔터테인먼트그룹


'미투' 가해자로 지목된 최일화가 영화 '어쩌다, 결혼'(감독 박호찬·박수진)에 등장한다. 맥락상 중요 장면 위주로 편집했다지만, 작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어쩌다, 결혼'은 18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에서 열린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공개됐다.


영화는 자유를 얻기 위해 결혼을 계획하는 성석(김동욱 분)과 내 인생을 찾기 위해 결혼을 선택한 해주(고성희 분)가 서로의 목적 달성을 위해 딱 3년만 결혼하는 척, 같이 사는 척하기로 계약하며 생긴 이야기를 그린 작품.


앞서 최일화가 '어쩌다, 결혼'에 등장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제작사 측은 "최대한 편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공개된 영화 속 최일화의 등장 분량이 적지 않아 파장이 예상된다. 한 두장면 얼굴을 비추는 수준은 아니기에 논란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어쩌다, 결혼'에서 최일화는 극 중 성석의 아버지로 등장한다. 적지 않은 재력을 소유한 성석 부친은 성석과 혜주 사이에 적극적으로 개입한다. 그는 예비 며느리인 해주와 만나는가 하면, 가족 전원이 함께하는 장면에서 적지 않은 분량 등장한다.

특히 극에서 부친에 대해 성석은 "아버지가 여자에게 약하다"고 말하는가 하면, 극 말미 최일화는 성석을 향해 세게 뺨을 날리는 장면이 펼쳐진다.


영화 '어쩌다,결혼' 포스터/사진=CGV아트하우스

영화 '어쩌다,결혼' 포스터/사진=CGV아트하우스


지난해 2월 최일화로부터 성폭행 및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 A씨에 따르면 최일화가 극단 작업 중 발성이 안 된다며 새벽에 불러 술을 먹여 성폭행을 가했다. 이후 A씨는 극단을 나와 연극배우를 그만둔 채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다. 현재 A씨는 유방암 투병 중이다.


또 다른 피해자 B씨는 "최일화가 여관으로 끌고 가려 해 소리 지르며 저항하자 얼굴을 주먹으로 폭행해서 길에 쓰러지게 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B씨 역시 연극배우를 그만두고 25년간 우울증에 시달렸다.


폭로가 줄줄이 이어지자 최일화는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장직을 내려놓고, 촬영 중인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또 기존에 촬영해놓은 영화 '신과함께2'와 '협상'은 최일화의 출연 분량을 삭제, 재편집을 결정했다.


'미투' 폭로 후 1년. 최일화의 등장을 어떻게 봐야 할까. 최일화의 등장 분은 2017년 가을께 촬영이 진행됐다. 아무리 저예산 영화이기에 재촬영이 불가피했다고는 하지만 불편한 건 어쩔 수 없는 관객의 몫이다. 또 개봉을 두번이나 연기하며 기다려 온 '어쩌다, 결혼'의 선택이 모두의 피해를 고려할 때 최선일지 모른다. 그러나 이미 오랜 시간 고통 속에 살아온 피해자들이 존재한다는 것은 외면할 수 없다.


'어쩌다, 결혼'이 신인 감독의 입봉을 돕는 취지라고는 하지만 재능기부로 참여했다는 해명은 궤변에 불가하다. 사회적으로 기여하는 작품이라면 재능기부라는 설명이 타당하다. 그러나 저예산이지만 엄연히 상업영화임은 부인하기 어려운 사실이다.


이 같은 최일화의 등장이 암묵적으로 '미투' 가해자들의 복귀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들리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어쩌다, 결혼' 관계자는 본지에 "최일화의 분량은 기자시사회에서 상영된 버전 그대로 일반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라며 "심의까지 완료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어쩌다, 결혼'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