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사노위, 탄력근로제 마지막 회의 지연 끝에 시작

최종수정 2019.02.18 16:38 기사입력 2019.02.18 16:38

댓글쓰기

18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동자위원인 정문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정책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8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노동자위원인 정문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정책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적용 문제에 관해 논의 중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의 노동시간 제도 개선위원회 8차 회의가 민주노총의 항의방문에 따른 지연 끝에 18일 오후 4시께 시작됐다.


이철수 노동시간 제도개선위원회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논의를 종결한다는 것을 앞서 약속한 바 있다"며 "그동안 막바지 합의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자세한 것은 회의 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부회장은 "탄력근로제의 중요성을 감안해 밀도 있게 협상했다"며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그 과정에서 많은 것을 배웠고 진지한 자세로 임했다"고 말했다.


정문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정책본부장은 "탄력근로 문제와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과로사방지, 임금보전, 건강권 확보 등 (노동자의)보호장치가 중요하다"며 "2000만 노동자들의 건강권 사수를 위해 끝까지 책임있게 협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당초 오후 1시30분 열릴 예정이었지만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에 반대하는 민주노총의 항의방문에 지연됐다.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회의장을 찾아 "경사노위는 탄력근로 단위 시간 확대 추진을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주호 민주노총 정책실장은 항의 서한을 박태주 경사노위 상임위원에게 전달하고 "지금 대한민국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과 같은) 노동시간 유연화 정책은 적절하지 않다"며 "탄력근로제와 같은 유연화 정책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수준의 연간 1700시간의 노동시간대로 진입했을 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