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군 위안부' 모습 담은 사진 실물 3장 최초 공개

최종수정 2019.02.18 19:16 기사입력 2019.02.18 11:15

댓글쓰기

[사진출처=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사진출처=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사진출처=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사진출처=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의 모습을 담은 3장의 사진 실물이 국내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사진 3장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했던 고(故) 박영심 씨가 포로로 잡혀있을 당시 만삭이었던 모습이 담긴 사진 1장과 버마 미치나의 한국인 위안부 여러 명이 모여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 2장이다.


이 사진들은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정진성 연구팀(이하 서울대 연구팀)이 지난 3년 간 추진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관리사업'을 통해 확보한 것이다. 실물 사진 3점은 아시아·태평양 전쟁 중 미군이 만든 사진앨범의 일부다. 이 사진은 각기 1944년8월14일·9월3일 촬영됐으며 미군이 1944~1945년 경 앨범으로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앨범 없이 낱장으로 흩어져 있던 사진을 지난해 9월 경 서울대 연구팀이 개인 소장자를 통해 확보했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 3장의 사진 실물을 비롯해 그동안 발굴한 사료, 사진, 영상 등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이야기로 엮어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이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를 연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전시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전시의 주제인 ‘기록 기억’은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보여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증언을 ‘기록’해 계속해서 ‘기억’해 나가기 위한 의지를 담았다. 그동안 조각조각 흩어져있었던 기록들을 모아 사진과 자료, 위안부를 주제로 제작한 작가들의 예술작품 등을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했다.

특히 위안부들의 피해 사실을 담은 본인들의 증언 뿐 아니라 주변인들의 증언과 역사 자료를 교차해 위안부들의 삶을 종합적으로 생생하게 드러내고 있다.


주요 전시물은 사진 실물 3장을 포함해 일본인과 조선인들의 귀환에 대해 다룬 뉴욕타임스 신문 실물(1946.3.2.일자), 쿤밍보고서 및 축섬승선자 명부(복제본), 일본군 위안부 최초 증언자 배봉기의 사진 (김현옥 개인 소장) 등 이다.


전시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시민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4개의 이야기로 구성돼 있다. 버마 미치나의 조선인 위안부 이야기와 중국 송산과 텅충의 위안부와 박영심의 이야기로, 참혹한 전장에서 살아남은 이들의 삶과 죽음을 담아냈다.


또한 중부태평양 축섬의 위안부와 이복순의 이야기로, 승선 기록에 대한 추적을 통해 피해 여성의 이야기를 복원해 가는 과정을 그렸다. 이어 오키나와의 위안부 배봉기의 삶과 그녀를 기억하는 제2의 증언자 오키나와 주민들을 들여다본다.


전시 기간 중 매주 주말마다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강연 행사가 총 4회에 걸쳐 열린다. 특히 다음달 3일에 개최되는 '박원순-정진성에게 듣는 2000년 여성법정 이야기'는 2000년 성노예전범 여성국제법정(이하 2000년 여성법정)에 직접 참여했던 박원순 서울시장(당시 남측 대표검사), 정진성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당시 한국위원회 부대표)가 직접 만나 대담을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그 밖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기억하고 기록했던 인사들을 초청하여 전시에서 미처 다 듣지 못한 말들을 들을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박원순 시장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가가 많이 조명되고 있지만 자신의 피해 사실을 통해 일제의 만행을 세상에 알린 ‘위안부’ 피해자 역시 공로를 인정받아야 마땅하다”며 “특히 이번 전시는 지난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연구 지원을 중단했을 당시 서울시와 서울대학교 정진성 연구팀이 함께 진행한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 발굴 사업의 결과물이다.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정진성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는 “이번 전시가 위안부와 관련된 기록과 기억 사이에 잠시 숨을 고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길 바란다”며, “이는 결국 더욱 새롭고 단단한 연결을 모색할 수 있는 장으로, 흐릿하고 부서지는 기록 위에 보다 선명하고 뚜렷한 기억이 떠오르고 이어지는 기회로 작용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