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주시, 관광지 무료 와이파이(Wi-Fi) 추가 구축

최종수정 2019.02.17 20:44 기사입력 2019.02.17 20:43

댓글쓰기

나주목문화관 등 주요 관광지 19개소 서비스망 확대해
시내버스 무료 와이파이존 설치…스마트 도시 구현 박차
나주목문화관 '무료 와이파이존' 설치 모습. 사진=나주시

나주목문화관 '무료 와이파이존' 설치 모습. 사진=나주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한혁 기자] 전남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시민과 관광객의 모바일 이용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무료 와이파이(Wi-Fi) 서비스 망을 확대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총 5억9천만 원(시비 1.1억)을 투입, 지난 해 8월부터 12월까지 나주목문화관, 국립나주박물관 등 주요 관광지 19개소에 ‘무료 와이파이 존(ZONE)구축사업’을 완료, 내달 1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번에 신규로 설치된 무료 와이파이 존 장소는 나주목문화관, 나주배박물관, 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 나주향교, 농업기술원, 다보사, 동점문, 반남 고분군, 국립나주박물관, 백호문학관, 복암리 고분전시관, 남산공원 시민회관, 불회사, 산림자원연구소, 서성문, 영산포 역사갤러리, 정렬사, 죽산보, 한수제 일원이다.


이로써 나주시 지역내 무료 와이파이존은 총 113개소로 늘어났다.


앞서 시는 시민체감시책의 일환으로 이전까지 20개 읍·면사무소, 동 행정복지센터를 비롯한 관공서 35개소, 금성관 등 관광지 9개소, 공공시설 2개소(목사고을시장, 청소년수련관), 버스정류장 48개소 등 다중이용시설 94개소에 공공 와이파이 존을 구축한 바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지역 관광지를 찾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데이터 사용량 걱정 없이 모바일 서비스를 마음껏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관공서, 관광지, 버스 정류장뿐만 아니라, 올해에는 다중이 이용하는 시내버스에도 무료 와이파이 존을 설치,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스마트 도시 건설에 주력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시내버스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망 구축을 상반기 70대, 하반기 66대를 대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호남취재본부 이한혁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