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전국 314개 사업자 국가안전대진단 특별점검

최종수정 2019.02.17 11:00 기사입력 2019.02.17 11:00

댓글쓰기

LH, 전국 314개 사업자 국가안전대진단 특별점검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최근 충남 아산시 소재 아산배방 에너지공급시설을 시작으로 오는 4월까지 약 2개월간 전국 314개 사업장에서 국가안전대진단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정부와 공공기관이 함께 사회 전반의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하는 사전 예방 활동이다.

지난 15일 시행된 아산배방 에너지공급시설 점검에는 박상우 LH 사장을 비롯한 점검반이 현장을 방문해 작업환경과 근로자 휴식공간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지난해 LH 정규직으로 전환된 시설유지관리 직원 등 현장 근로자들이 점검에 동행해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위한 개선사항을 건의하기도 했다.


LH는 향후 2개월간 LH 점검반과 외부의 안전전문기관, 근로자 대표가 전국의 임대주택 및 건설현장 등 314개 사업장을 방문해 건축물의 균열과 전기누전, 해빙에 의한 현장환경 변화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또 이번 점검결과를 LH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지적사항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적절한 보수 및 보강을 시행할 계획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이번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동안 LH 건설현장 및 임대주택 시설물을 꼼꼼히 점검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진단 및 대책을 세우겠다”라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