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브이앱이 방탄의 인기를 따라잡지 못해"…브이앱, 이용자 몰려 접속 차질

최종수정 2019.02.11 15:02 기사입력 2019.02.11 15:02

댓글쓰기

방탄소년단/사진=MTN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사진=MTN 트위터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11일 방탄소년단의 브이앱(V앱) 라이브 방송이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이용자가 몰리면서 서비스 이용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미국 LA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한국 가수 최초로 참석해 R&B 상을 시상했다.

앞서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수상한 방탄소년단이 미국 3대 음악상으로 뽑히는 그래미 어워즈 참가 소식이 알려지면서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날 그래미 어워즈가 끝난 뒤 방탄소년단이 브이앱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예정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불러모았다. 그러나 많은 이용자들이 동시에 몰리면서 접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에 팬들은 “브이앱의 서버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따라잡을 수 없구나”, “브이앱, 유튜브...이제 방탄소년단을 감당할 서버가 없는 듯”, “브이앱 서버 강화 업데이트해 주세요”.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을 감당하려면 서버를 더 늘려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