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의회 “지만원을 국회에 불러들인 자유한국당 규탄”

최종수정 2019.02.10 20:35 기사입력 2019.02.10 20: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의회(의장 김동찬)는 10일 자유한국당 소속 일부 의원들이 국회에서 지난 8일 개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두고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행동에 대해 황당하고 경악스러운 행위라며 강력히 규탄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의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지만원은 5·18의 북한군 개입설을 줄기차게 주장한 행위로 이미 사법적 판단을 받은 자”라며 “이러한 범죄자의 주장에 조직적으로 동조한 것은 자유한국당 스스로 범죄집단임을 밝힌 것과 다름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5·18을 폄훼해 반사 이익을 노리는 극악무도한 정치 무리들의 마지막 발악이며 자유한국당 일부가 멍석을 깔아 준 것”이라면서 “일부 정신 나간 정치인들의 망발”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이어 “한국당 일부 국회의원들이 자신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앞세워 극우 보수세력의 공청회를 후원하는 것은 지금도 고통 받고 있는 5·18 피해자와 광주 시민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 행위”라며 “자유한국당의 퇴행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행태”라고 강조했다.


한편, 광주시의원들은 자유한국당 항의방문 등을 시작으로 광주시민과 함께 실천적 정치활동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