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주 쓰레기 등 우주문제 국제 논의에 우리나라 참여

최종수정 2019.02.11 06:00 기사입력 2019.02.11 06:00

댓글쓰기

'외기권 평화적 이용을 위한 위원회(COPUOS)' 과기소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11일부터 22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되는 제56차 유엔(UN) 산하 '외기권 평화적 이용을 위한 위원회(이하 COPUOS)' 과학기술소위원회에 대표단을 파견했다고 11일 밝혔다.


1959년 유엔 총회 직속기구로 설치된 상설 위원회인 COPUOS는 유엔 산하의 유일한 우주 분야 논의체로, 인류가 당면한 글로벌 우주 문제를 다루며 회원국은 총 87개국이다. 이곳에서는 다수의 우주분야 국제조약과 결의 채택을 비롯해 우주의 환경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폐기된 인공위성·발사체 등 우주쓰레기 경감 조치, 글로벌 재난 대응 공조를 위한 위성정보 공동활용 및 GPS 등 위성항법 체제 등 다양한 우주분야 국제 협의를 이끌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우주개발 기술의 급격한 발전으로 우주공간의 활용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우주에 대한 국제사회의 새로운 규범 형성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번 과기소위에서는 미래의 우주활동 보장을 위한 장기지속 가능성가이드라인을 비롯해 지구를 위협하는 소행성인 근지구천체 충돌에의 공동 대응, 위성정보 기술을 활용한 범지구적 질병예방 등 인류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우주기술에 대한 12개 주요 정책 의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우리 대표단은 과기정통부, 외교부 외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전문가를 포함한 10여명으로 구성됐다. 대표단은 기조연설 및 관련 의제별 발언을 통해 누리호 시험발사체와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 등 우리 우주개발 성과를 홍보하고 우주 잔해물 문제, 글로벌 재난재해 국제공조 등 국제사회의 우주분야 현안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장을 적극 개진할 계획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