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사업 참여 추가 모집

최종수정 2019.02.10 11:00 기사입력 2019.02.10 11:00

댓글쓰기

1일 생활권 구축항로, 추가운항에 따른 운항결손 지원

정부, 준공영제 중장기 추진방안 수립 예정


(자료사진)

(자료사진)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해양수산부가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사업 참여 대상자를 추가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사업은 승객이 많지 않아 수익성이 낮은 도서지역 항로를 운항하는 선사에 국가가 운영비용 등을 지원해 항로를 유지함으로써 도서민의 교통 편의를 높이는 사업이다.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사업 지원 대상은 ▲섬과 육지 간 1일 생활권 구축(1일 2왕복 운항)을 위해 운항을 확대하는 선사 ▲지난 2년간 연속 적자를 기록한 적자항로 운영선사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사업 추진 시 나타난 문제점 등을 보완해 향후 준공영제 중장기 추진방안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신청을 원하는 선사는 11일부터 25일까지 지방해양수산청의 공고를 확인한 후 서류를 구비해 관할 지방해양수산청으로 제출하면 된다.

최종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1일 생활권 구축항로의 경우 추가 운항하는 부분의 운항결손액에 대해 국가와 해당 지자체가 각각 50%씩 지원한다. 적자항로의 경우 보조항로 운항결손액의 최대 70%까지 국가가 지원할 계획이다.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선사들이 항로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도서민의 교통 편의를 높이고 도서지역의 정주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연안여객선 준공영제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