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ISA가 힘 싣는 新분야는 '블록체인&융합보안'

최종수정 2019.02.07 12:00 기사입력 2019.02.07 12:00

댓글쓰기

스마트도시·교통·의료 등 융합서비스 보안 지원 강화
데이터활용지원단도 신설…블록체인·위치정보 해킹 집중 대응

KISA가 힘 싣는 新분야는 '블록체인&융합보안'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차세대 보안 강화 분야를 블록체인과 융합보안으로 점찍었다. 단 급 조직을 신설하고 집중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KISA는 오는 15일 기존 5본부 2실 10단 9센터 구조에서 5본부 2실 11단 7센터 형태로 조직개편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가장 주목할 만한 변화는 사이버침해대응본부 내 '융합보안단' 신설이다. 스마트 도시, 교통, 의료, 제조 등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서비스가 늘어나면서 이에 맞는 사이버 보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특히 이 같은 융합서비스가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로 연결되는 만큼 관련 보안을 집중 강화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KISA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보안업체들도 IoT를 올해 주요 해킹 공격 대상으로 꼽은 바 있다. KISA 융합보안단에서는 융합산업별 사이버 보안 위협 및 보안 기술을 분석하고 융합서비스에 대한 사이버 보안취약점 점검 등 침해사고 예방 및 대응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및 위치정보의 안전한 활용을 지원하는 '데이터안전활용지원단'도 신설됐다.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미래 新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서다. 정현철 KISA 개인정보보호본부장은 지난해 말 '2019년 위치정보 산업 10대 키워드 전망'을 발표하며 "향후 5세대통신(5G), IoT, 인공지능 등 다양한 4차 산업 기술의 융·복합으로 위치기반 서비스 기술이 고도화되고 위치정보 산업 또한 더 성장할 것"이라며 "KISA는 진입 규제 완화 및 차세대 서비스 발굴·육성 등 위치정보 산업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한 바 있다.


또한 지역정보보호총괄센터도 정보보호산업본부 직할부서로 위상이 올라갔다. 지역 내 중소기업의 사이버 보안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그 밖에 '사회적가치추진팀' 정규조직화, 개인정보대응단 내 탐지팀 신설 등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한 개편이 단행됐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며 기관 설립목적을 충실히 이행하고 국정 과제인 사회적 가치 창출의 결과물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했다.

제공=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제공=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