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 석탄발전소 진상규명위 구성…김용균법 후속대책 합의

최종수정 2019.02.05 13:27 기사입력 2019.02.05 13:27

댓글쓰기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마친 뒤 김 씨가 안치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청년 비정규직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고 김용균 노동자 장례식장 서울 이전 및 시민대책위 대표단 단식농성 돌입 기자회견을 마친 뒤 김 씨가 안치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석탄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 고(故) 김용균씨 사망사고의 구조적 원인을 조사한다고 5일 밝혔다. 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김용균법 후속대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통해 이 같은 결정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우 의원은 "진상규명위를 조속히 구성·운영해서 사고가 발생한 구조적 원인을 조사하고 재발 방지 및 근본적 개선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했다. 그는 "석탄발전소 작업 현장에서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2인 1조 시행 등 긴급안전조치를 철저히 이행하고 적정인원을 충원하도록 할 방침"이라면서 "향후 공공기관 작업장 내에서 발생하는 중대 재해사고는 원하청을 불문하고 해당 기관장에게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조사위는 6월30일까지 조사 결과를 제시해야 한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