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연구진, 혁신적 난방 기술 개발…"열 저장 캡슐을 온수관 속에"

최종수정 2019.01.29 12:00 기사입력 2019.01.29 12:00

댓글쓰기

KIST 연구진, 상변화 캡슐 이용한 안전하고 효율적인 온수공급 핵심기술 개발

PCM수송을 이용한 4세대 열에너지 네트워크 모식도

PCM수송을 이용한 4세대 열에너지 네트워크 모식도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은 국가기반기술연구본부 신유환 박사팀이 차세대 신 난방기술로써 PCM(상변화 물질) 캡슐을 이용한 열 수송 기술을 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기술의 핵심 아이디어는 열을 흡수시킨 PCM을 작은 타원형의 구슬 모양으로 캡슐화해 배관을 통해 이송시키는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개발된 PCM 신 물질은 고체에서 액체로 상변화 시 약 50도로 온도를 유지한다. 이 때 같은 온도의 일반 물보다 70배 이상 많은 열을 내부에 저장할 수 있다. PCM 캡슐을 활용하면 기존에 110도로 수송해야 했던 온수를 50도로 수송할 수 있는 셈이다. 수송하는 온수의 온도가 낮기 때문에 열 손실이 획기적으로 감소하고 배관의 안전성의 문제도 해결된다.


KIST 신유환 박사팀은 열 수송의 핵심 기술인 기존의 딱딱한 구슬모양의 열 저장 용기를 아주 작은 마이크로 사이즈의 유연한 타원형 PCM 캡슐 형태로 바꾸면서 성능을 대폭 개선했다. 기존 대비 열전달 성능을 5.5배 증가시켰고 열 저장 시 소요되는 시간을 50% 감소시키는 데 성공했다. 또한 독창적인 가시화 기법을 적용해 최초로 그 원리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KIST 연구진은 이 기술을 이용해 마치 주유소와 같이, '열 스테이션'을 분기점별로 조성해 온수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현재 연구팀에서는 이를 건축물의 온도 제어에 활용하는 일명 '열에너지 플러스 빌딩' 응용연구를 진행 중이다. 여름철 건물 외벽의 뜨거운 열을 벽면 내부 PCM 캡슐에 저장한 뒤 이를 건물 지하 20m 땅속에 단열해 보관하고, 겨울철에 다시 꺼내 건물의 온도를 올리는 데 쓸 수 있다. 마찬가지로 겨울철에는 냉기를 저장했다가 여름철에 냉방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KIST 국가기반기술연구본부는 차후 3년간 이 기술을 중점적으로 연구해 2025년까지 민간에 보급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유환 박사는 "이 연구를 통해 개발된 기술이 정부 및 산학연과의 협력기반을 마련해 PCM 열 수송 기술이 미래 신산업으로 발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