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뜨청' 김유정 이별 통보, 윤균상 '혼란'

최종수정 2019.01.29 09:47 기사입력 2019.01.29 09:47

댓글쓰기

일뜨청/사진=JTBC 제공

일뜨청/사진=JTBC 제공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김유정이 윤균상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2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14회에서는 사랑을 통해 변화하는 장선결(윤균상 분)과 길오솔(김유정 분)의 핑크빛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하는 가운데, 선결이 AG그룹의 외손자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위기를 맞은 두 사람의 관계가 안타까움을 더했다.


선결과 오솔은 어린 시절 놀이터에서 만났던 잊지 못할 추억 속 소년, 소녀의 정체가 서로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은 운명 같은 사랑을 확인하며 행복한 설렘에 물들어갔다. 점점 커지는 사랑만큼 ‘솔결커플’에게도 조금씩 변화가 찾아왔다. 엄마의 기일도 아닌데 대청소에 나선 오솔이 가족들을 놀라게 하는가 하면, 오솔의 부탁에 선결은 엄마 매화(김혜은 분)를 먼저 찾아가 화해의 제스처를 건네기도 했다. 오솔을 만나 굳게 닫혀있던 마음의 문을 연 선결. 이제는 오솔을 행복하게 해주기 위해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강력한 변화의 의지를 보였다.


선결은 오솔이 그토록 바라던 극장 데이트부터 결심했다. 남들 다하는 평범한 데이트도 선결의 결벽증 앞에선 어려운 미션과도 같았다. 결국 그는 극장을 통째로 빌리고 청소의 요정 직원들까지 동원했다. 이상하리만큼 한산한 극장과 수상한 알바생 3인방 덕분에 오솔은 일찌감치 모든 사실을 눈치챘지만, 선결의 이같은 변화와 노력이 그저 고마울 따름이었다. 한편, 행복해하는 오솔을 보며 하루빨리 결벽증을 극복하겠다고 마음먹은 선결은 직접 주치의 최군(송재림 분)을 찾았다. 인지행동치료를 위해 선결과 함께 캠핑에 나선 최군은 “무슨 일이 있어도 오솔이를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당부의 말을 건넸다. AG그룹과 중앙동 재개발 참사로 얽힌 두 사람의 악연과 머지않아 닥칠 위기를 직감한 최군이 해줄 수 있는 유일한 말이었다.


그의 직감대로 ‘솔결로맨스’에는 먹구름이 드리우기 시작했다. 오돌(이도현 분)이 징계위원회에서 부당한 처분을 받으며 선결이 AG그룹의 외손자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공태(김원해 분)는 오솔에게 “왜 하필이면 네 엄마 죽인 원수 같은 집안 핏줄이냐”고 원망하며 “네 엄마 죽인 걸로도 모자라 이제 오돌이 인생까지 망치려나 보다”라며 한탄했다. 충격에 휩싸인 오솔은 선결을 찾아가 이별을 통보했다. 이유도 모른 채 갑작스러운 이별을 맞은 선결과 가슴앓이하며 오열하는 오솔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최군은 오솔에게 그동안 납골당에 요구르트를 두고 간 사람이 자신이라는 사실과 오솔의 가족 곁에 머물게 된 사연을 밝혔다. 또한, 차회장의 비밀을 쥔 채 “길오솔양 가족, 건드리지 마십시오”라며 경고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오솔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하지만 끝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오솔과 가족들. 슬픈 이별의 순간을 맞은 두 사람이 다시 재회할 수 있을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한편,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15회는 29일 밤 9시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