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벤처기업 주도, 산업재산권 출원 '역대 최다'

최종수정 2019.01.22 10:46 기사입력 2019.01.22 10:46

댓글쓰기

지난해 국내에서 출원된 산업재산권 부문별 출원현황 그래프. 특허청 제공

지난해 국내에서 출원된 산업재산권 부문별 출원현황 그래프.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중소·벤처기업 주도로 산업재산권 출원 건수가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출원된 특허·실용신안·디자인·상표 등 산업재산권은 총 48만245건으로 집계된다.

이는 2017년 45만7955건보다 4.9% 증가한 규모며 기존의 연간 최다 기록인 47만5000건(2015년)을 넘어선 수치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지난해 부문별 출원현황은 ▲특허 20만9992건(전년대비 2.5%↑) ▲디자인 6만3680건(전년대비 0.4%↑) ▲상표 20만341건(9.5%↑) ▲실용신안 6232건(8.5%↓)으로 분류된다. 전년대비 등락현황을 살펴볼 때 소폭이나마 실용신안을 제외한 모든 부문에서 출원건수가 늘어난 현황이다.
무엇보다 지난해 산업재산권 분야의 다출원 기록 경신이 중소·벤처기업 주도로 이뤄졌다는 점도 눈여겨 볼만하다.

최근 5년간 산업재산권 권리별 출원현황 자료. 특허청 제공

최근 5년간 산업재산권 권리별 출원현황 자료. 특허청 제공



특허청이 집계한 출원인 유형별 특허출원 현황에서 중소·벤처기업의 출원은 총 4만7947건(전체의 22.0%)이 이뤄졌고 외국기업 4만6288건(22.0%), 개인 4만1582건(19.8%), 대기업 3만4535건(16.4%), 대학·공공연구기관 2만7055건(12.9%) 등이 뒤를 이었다.

중소·벤처기업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대기업 및 외국기업 출원건수를 꾸준히 앞서고 있기도 하다.

기업별 다출원 현황에서 국내는 ▲삼성전자 5761건 ▲LG전자 4558건 ▲LG화학 4169건 ▲현대자동차 2680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1892건 등의 순으로 상위권에 포진했고 외국계는 ▲퀄컴 862건 ▲도쿄엘렉트론 531건 ▲화웨이 501건 ▲캐논 487건 순으로 출원건수가 많았다.

특허청 문삼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지식재산을 활용한 경쟁력 확보의 중요성이 증대되면서 국내에서도 지식재산권 출원이 전반적으로 늘어났다는 분석”이라며 “특허청은 업계의 이 같은 분위기에 힘을 보태, 우리 기업이 산업재산권을 쉽게 취득하고 활용할 수 있는 지식재산권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