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이 살인하는 이유 알아챈 박신양

최종수정 2019.01.22 10:44 기사입력 2019.01.22 10:44

댓글쓰기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사진=KBS 2TV 제공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사진=KBS 2TV 제공



박신양이 고현정과 국일가(家)를 향해 반격을 시작했다.
21일 밤 10시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9, 10회에서 조들호(박신양 분)가 국일가(家) 막내 아들이자 마약중독자 국종복(정준원 분) 구속부터 이자경(고현정 분)의 과거사까지 알아내며 통쾌한 역공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진감 넘치는 조들호의 활개가 펼쳐지면서 그동안 팽팽하게 지속된 이자경과의 대결구도에 드디어 균형이 깨지기 시작했다. 더 이상 그녀의 공격에 맥없이 무너지지 않도록 조들호의 독기가 제대로 터진 것.

특유의 예리한 감(感)과 냉철한 판단력으로 국종복 상무의 거처를 알아내고 마약으로 낚아 재판장에 서게 만든 일련의 과정은 ‘역시 조들호’라는 탄성과 쾌감을 자아냈다. 여기에 햇병아리 변호사 윤소미(이민지 분)의 단단한 활약까지 조들호 사단이 멋지게 한 방을 선사해 안방극장을 진한 통쾌함으로 물들였다.
한편, 이자경의 두 번째 심판대에는 국현일(변희봉 분) 테러범 안성근(최광일 분)이 오르면서 그녀의 과거사에 대한 새로운 단서가 드러났다. 특히 과거 갖은 악행의 온상지였던 대산복지원의 총무, 안성근을 향해 마치 심판자인 것 마냥 형량을 정하고, 죄명이 무엇인지 묻는 장면들은 고현정의 카리스마가 더해져 압도감을 안겼다.

여기에 이자경도 대산복지원 입소자 출신이란 사실을 윤소미가 찾게되면서 안방극장은 그녀의 엽기적인 살인 행각이 복수에서 비롯된 것임을 직감, 역대급 소름끼치는 반전이 터지며 안방극장을 흥분으로 몰아넣었다.

이자경의 술수로 치명적인 트라우마를 얻었던 조들호가 드디어 이자경의 약점을 잡은 것인지 그의 집요한 추적의 결과는 22일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