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농식품 수출 '박항서매직' 통했다…베트남 82.2% 급증

최종수정 2019.01.22 10:18 기사입력 2019.01.22 10:18

댓글쓰기

경기 농식품 수출 '박항서매직' 통했다…베트남 82.2% 급증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농식품의 지난해 동남아시아 수출이 18.9%가량 늘었다. 특히 베트남 지역 수출은 '박항서 매직' 효과로 전년 대비 8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농식품 수출액은 13억5600여만 달러(58만1000여톤)로 2017년 12억9200여만 달러(42만6000여톤)보다 5% 늘었다.

국가별 수출액을 보면 중국 21.5%, 미국 18.2%, 일본 11.5% 등 이들 3개국이 전체 수출액의 51.2%를 차지했다.

이어 베트남과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신 남방지역이 18.9%, 대만과 홍콩, 러시아, 독일 등 기타 지역이 29.9%를 기록했다.
특히 베트남은 82.2% 수출액이 증가해 경기도 농식품 수출 국가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라오스(80.1%)와 인도네시아(65.1%)도 수출액이 크게 늘었다.

품목별 수출액은 농산물이 전년보다 0.3% 감소한 반면 수산물(6.1%), 축산물(12.6%), 임산물(30.0%)은 늘었다.

도는 동남아 지역으로 수출액이 많이 늘어난 것은 중국의 사드 보복 이후 수출 지역 다변화를 위해 노력한 데다가 최근 베트남의 박항서 열풍, 동남아 국가들의 한류 열풍 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도는 올해도 농식품 수출을 늘리기 위해 해외마케팅과 신선농산물 수출단지 조성 등에 9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