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은둔형 위기가정 발굴·지원

최종수정 2019.01.22 07:12 기사입력 2019.01.22 07:12

댓글쓰기

2018년 주민등록 재등록가구 전수조사로 은둔형 위기가정 발굴 성과 거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복지 상담 해주신다고 해서 왔습니다”

관악구 주민 김 모 씨는 동 복지 담당이 거주지 문 앞에 붙여놓은 부재중 메모지를 들고 동 주민센터를 찾았다. 김 모 씨는 채무로 여러 차례 거주지를 옮긴 탓에 주민등록이 말소됐으나 최근 지인의 도움으로 간신히 주민등록을 재등록할 수 있었다.
구는 그간 일을 하지 못해 생활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김 모 씨에게 우선 긴급지원을 연계, 생필품을 전달함으로써 김 모 씨가 위기상황으로부터 빠르게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김 모 씨가 복지 상담을 받은 것은 관악구의 주민등록 재등록가구 전수조사 사업 덕분이었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서울시 자치구 중 1인 가구가 가장 많은 지역이다. 1인 가구가 전체가구의 53%를 차지하는 관악구는 생활이 어렵지만 도움을 요청하지 못하는 은둔형 1인가구를 발굴하기 위해 본 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구는 현재까지 총 2000여 가구 문을 두드려 1200가구를 대상으로 복지 상담을 진행, 그 중 250여 가구에 공공 ·민간자원을 연계했다.
관악구, 은둔형 위기가정 발굴·지원


이런 복지사각계층 발굴과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향상에 대한 구의 노력은 서울시 주관 ‘2018.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 자치구 공감정책’에서 특별상을 수상함으로써 대외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관악구는 지난 해 은둔형 1인 가구 위기가정 발굴에 이어 올 1월부터는 월 1만원 이하 소액 건강보험료 지원대상자 90여 명을 대상으로 주민등록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초생활수급제도 등 제도적 지원을 받지 않으면서 소득·재산이 상대적으로 적어 생활이 어려운 가구를 발굴하기 위함이다.

구는 앞으로도 지역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위기가정 발굴채널을 확보해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해나갈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서울시 자치구 중 관악구에 1인 가구가 가장 많은 만큼 복지제도에서 소외되는 주민이 없도록 더욱 세심한 관심으로 위기가정 발굴에 힘쓸 예정”이라며 “주민 여러분께서도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이 없는지 따뜻한 관심과 시선으로 살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