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원기 차관 "1인 미디어, 청년 창업에 유리...지원 아끼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9.01.17 17:23 기사입력 2019.01.17 17:23

댓글쓰기

과기정통부 1인 미디어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 간담회 열고 정책적 지원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

민원기 차관 "1인 미디어, 청년 창업에 유리...지원 아끼지 않겠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 2차관(사진)이 "1인 미디어가 시장의 역동성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민 차관은 17일 서울 삼성동 소재 CJ ENM 다이아TV에서 가진 '1인 미디어 활성화를 위하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민 차관은 “1인 미디어 분야는 창의적 아이디어와 열정이 있다면 누구나 도전이 가능하고, 청년 창업에도 매우 유리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간담회에 참석한 1인 창작자들에게 “많은 젊은이들의 잠재력이 혁신성장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선두주자의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1인 미디어가 시장의 역동성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국내 1인 미디어 콘텐츠 시장동향과 전망을 공유하고, 1인 미디어의 혁신성장 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된 자리다.
고려대학교 최세정 교수가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른 1인 미디어의 성장과 콘텐츠의 진화 동향을 분석하고 소개했다. ㈜레페리 최인석 대표는 국내 1인 창작자의 해외 진출 사례를 소개했다.

1인 창작자,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관계자와 관련 전문가들이 초청됐다. 소프(박준하), 헤이지니(강혜진), 양띵(양지영), 데이지(김수진), “파워무비(유승엽), 오땡큐(현병욱), 한국삼촌TV(박정준) 등 총 7명이 참석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014년부터 5년간 공모전·제작지원·해외진출 지원 등을 통해 총 285팀의 1인 창작자 발굴 및 140여 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왔다. 향후 잠재력 있는 1인 미디어 예비 창작자 발굴에서 콘텐츠 제작, 창업, 해외진출에 이르는 전주기적 지원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1인 미디어에 대해 과기정통부가 내린 정의는 유튜브 등 인터넷동영상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인이 시청자의 취향에 맞춘 차별화된 콘텐츠(게임, 미용, 취미 등)를 생산, 공유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신개념 미디어다. MCN(Multi-Channel Network)은 1인 창작자가 만든 영상콘텐츠를 관리·지원하면서 수익을 공유하는 사업자를 말한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