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 코칭스태프 보직 확정…'장종훈 수석 전념·타나베 타격코치'

최종수정 2019.01.17 17:04 기사입력 2019.01.17 17:04

댓글쓰기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한화 이글스가 17일 2019시즌 코칭스태프 보직을 확정했다.
1군에는 2018시즌 수석과 타격 코치를 겸직했던 장종훈 코치가 수석코치 업무에 전념하고, 타나베 노리오 전 일본프로야구 세이브 라이온스 감독이 타격을 지도한다.

장종훈 수석코치의 겸직에 따른 과부하를 해소하고, 우수 타격 전문가를 영입해 타격 향상을 이끌어내기 위한 조치이다.

퓨쳐스에서는 차일목 코치가 배터리 파트를 맡아 포수 지도를 책임진다. 기존 손상득 코치는 차일목 코치와 보직을 맞바꾸어 재활코치를 맡는다.
육성군은 특정 분야 출신 코치가 전체를 총괄하는 시스템이 아닌, 투수와 야수 파트의 책임을 분리, 운영한다. 윤학길 투수총괄, 송구홍 야수 총괄이 각각 투수와 야수 파트를 총괄하며 미래자원 발굴 및 선수 양성에 힘을 쏟게 된다.

트레이닝 파트는 트레이닝과 메디컬 부문의 분리운영을 지속 강화한다. 메디컬 전문가 이영훈, 김도엽 코치를 신규 영입했고, 기존 박재희, 김재민 코치는 퓨쳐스팀을 담당한다.

한화 이글스는 이번 코칭스태프 인선을 통해 팀의 약점을 보완하고, 구단의 중점 과제인 육성 강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