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대모비스, KT와 손잡고 '5G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나선다

최종수정 2019.01.17 11:00 기사입력 2019.01.17 11:00

댓글쓰기

현대모비스-KT, 자율주행·커넥티드 미래기술 개발 착수
올해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C-V2X 기술 확보

현대모비스가 KT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은 5G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 구현 개념도(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KT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은 5G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 구현 개념도(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모비스가 KT와 협력해 자율주행-커넥티드 미래기술 개발에 나선다. 양사는 이번 동맹을 기반으로 올해 안에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 차량-사물 간 통신 기술 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KT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이를 활용한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5G 기반의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KT가 서산주행시험장 내 인프라 구축을 지원했다.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가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을 위해 통신사와 협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는 이번에 구축한 5G 통신망을 바탕으로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관련 기술을 올해 내로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현재 통신사와 IT기업들이 제공 중인 4G 통신망 기반의 내비게이션 프로그램은 지도를 업데이트해 경로를 재산정하기 까지 수분에서 수십분이 소요된다. 4G와 비교해 통신 속도가 100배 이상 빠른 5G망을 이용할 경우 실시간으로 교통 정보를 반영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가 KT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은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엠빌리가 5G 인프라를 활용해 서산주행시험장 첨단시험로에서 시범 운행하고 있는 모습(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KT와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 5G 통신을 개통하고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은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엠빌리가 5G 인프라를 활용해 서산주행시험장 첨단시험로에서 시범 운행하고 있는 모습(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회사가 자율주행차 엠빌리(M.Billy)의 각종 센서들을 통해 교통 정보를 수집하고 이 가운데 주행에 영향을 주는 핵심 정보를 추출,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KT는 엠빌리에 장착되는 5G 단말기와, 5G 통신 기지국 간 연결을 지원하게 된다.

C-V2X는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 공유하고 자율주행 안정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차량에 탑재되는 제어 시스템을 전담하고, KT는 교통정보 서버와 인프라 장치를 이용해 도로공사 정보, 신호등 정보 등을 차량에 전달해주는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현대모비스와 KT는 향후 협력분야를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전반으로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커넥티드카가 미래차 핵심기술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양사 동맹을 공고히해 시장을 선도하는 혁신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가 앞으로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5G의 빠른 처리 속도와 즉각적인 응답성, 신뢰성 등을 접목해 세계적 수준의 자율주행차 기술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연구소장(전무)은 "커넥티드카는 차량 외부와의 유기적인 연결을 통해 완성되기 때문에 관련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산업 간 협력이 활발한 분야"라며 "통신 기술뿐 아니라 자동차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KT라는 믿을 만한 파트너와 함께하게 된 만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커넥티드카 기술을 확보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