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익, 손혜원 옹호 “건전한 패턴…문제는 돈벌이로 생각하는 사람”

최종수정 2019.01.17 10:47 기사입력 2019.01.17 09:19

댓글쓰기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사진=연합뉴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둔하고 나섰다.

16일 황교익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인간의 뇌에는 제각각의 패턴이 존재한다. 동일한 사물과 현상에 대해 사람마다 해석일 달라지는 것은 이 패턴 때문이다. 각자의 패턴에 맞춰 세상의 모든 것을 인식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황교익은 “손혜원 의원이 주변인들에게 목포의 집들을 구매하도록 했다. 그는 근대문화재를 일상에 끌어넣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했고 이도 그런 일 중의 하나일 것이라는 짐작은 그의 말만으로 충분히 알 수 있다. 소유 방식으로 봐서도 투기라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황교익은 “세상의 모든 일을 돈벌이에 맞추어 인식하는 패턴이 뇌에 장착된 사람들도 있다. 패턴은 사람마다 다를 뿐인데 이들에게는 이런 일이 절대 곧이곧대로 발아들여지지 않는다. 심지어 사회를 위해 자신의 돈을 내놓는 사람에게도 자신이 알지 못하는 돈벌이의 꿍꿍이가 있는 줄 안다”고 주장했다.

황교익은 ‘뇌 패턴’을 언급하며 “보통 사람들의 뇌에 장착된 패턴으로 손 의원을 인식하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다. 오히려 옳은 일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 의원에 대한 비난의 글을 보면서 걱정이 되는 것은 손 의원이 아니다. 손 의원의 뇌에 장착된 패턴은 사회적으로 건전하다. 걱정은 이 사회의 모든 일이 돈벌이와 관련되어 있다는 패턴의 뇌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라며 “이런 패턴의 뇌가 많을수록 사회는 각박해진다. 가뜩이나 힘든 이 자본주의 사회를 더 힘들게 만든다”고 말했다.

이에 손 의원은 황교익의 게시물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하며 “일면식도 없는 황교익 선생님. 제 뇌까지 파악하고 계신다”는 댓글을 남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