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EB하나은행, 율촌과 '임의후견 및 신탁제'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9.01.17 08:41 기사입력 2019.01.17 08: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KEB하나은행은 법무법인 율촌과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의 연구, 활용, 발전과 대중화를 위한 '임의후견 및 신탁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업무제휴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KEB하나은행, 율촌과 '임의후견 및 신탁제' 업무협약 체결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업무협약은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의 이용을 통한 피후견인 재산의 안정적인 관리를 목적으로 마련됐다. 향후 정기세미나와 연구 활동 등으로 임의후견 및 신탁제도의 저변을 확대하고, 금융기관과 전문후견인의 조력 제공으로 피후견인의 재산이 적정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기로 했다.
이를 위해 후견업무 두 축인 ‘재산관리’와 ‘신상보호’에 대한 노하우를 상호 공유키로 했다. KEB하나은행은 피후견인의 재산을 안전하게 관리·보호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법무법인 율촌은 피후견인의 개인 특성에 맞춘 법률자문 및 신상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재영 KEB하나은행 신탁사업단 전무는 “신탁은 자산가들을 위한 상속설계 기능뿐만 아니라 보호가 필요한 사회 계층의 재산보호 수단으로도 활용도가 높은 금융서비스”라며 “앞으로도 ‘행복한 금융’ 실천을 위한 후견과 신탁의 콜라보를 통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토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