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호타이어, 광주로 공장 이전 추진

최종수정 2019.01.17 07:02 기사입력 2019.01.17 0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금호타이어 가 광주로 공장 이전을 추진한다.

지난 16일 금호타이어 는 광주광역시청에서 미래에셋대우와 광주공장 부지 도시계획 변경 및 공장이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금호타이어 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전대진 부사장, 조삼수 대표지회장을 비롯한 금호타이어 임직원과 봉원석 부사장을 포함한 미래에셋대우 실무진도 참석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삼호 구청장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금호타이어 와 미래에셋대우는 광주공장 부지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토지이용계획 수립에 대한 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금호타이어 는 광주시 송정역 인근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부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며 동시에 지역사회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광주공장 부지 개발계획 검토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계획안이 확정되면 이후 공장 이전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며 광주공장 부지 개발에 따른 모든 수익은 신 공장에 재투자 할 방침이다.

(오른쪽 5번째부터) 전대진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부사장, 봉원석 미래에셋대우 부사장/ 사진=금호타이어

(오른쪽 5번째부터) 전대진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부사장, 봉원석 미래에셋대우 부사장/ 사진=금호타이어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대진 금호타이어 부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 금호타이어 가 경영정상화를 이루고 지속적인 발전을 통해 '신뢰받는 브랜드'라는 비전을 달성하고,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함께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에 앞서 금호타이어 노사와 광주시는 3자간 '공동 실천 협약서'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금호타이어 의 경영정상화와 신규고용 창출 및 지역사회 기여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로했다. 또한 ' 금호타이어 (노사)-광주시 지속 발전 TF'를 구성하고 금호타이어 의 발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사 간의 의기투합이 혁신성장으로 이어져, 흑자경영과 고용과 투자 확대를 이루고, 노동이 존중 받고 기업하기 좋은 노사 상생도시 실현의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