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FC, 산전수전 베테랑 MF 박정수 영입

최종수정 2019.01.10 17:26 기사입력 2019.01.10 17:26

댓글쓰기

하위 리그부터 11년 간 잔뼈-지난 시즌 강원서 25경기 소화
박진섭 감독 “투쟁·헌신·경험 두루갖춰…팀 경쟁력 상승 기대”
수비형 미드필더 박정수 선수. 사진=광주FC

수비형 미드필더 박정수 선수. 사진=광주FC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베테랑 미드필더 박정수를 영입했다.
광주는 10일 지난 시즌 강원FC에서 활약한 수비형 미드필더 박정수(31)를 자유계약으로 영입, 중원을 보강했다고 밝혔다.

11년차 베테랑 미드필더인 박정수는 하위리그부터 최상위리그까지 모두 경험한 투지와 헌신의 아이콘이다.

박정수는 2009년 내셔널리그 대전 한수원에서 데뷔해 해외무대(일본·중국·태국) 등에서 활약했다. 이후 고양 자이크로에 입단, 15경기 2골을 기록했고 K3리그 포천시민축구단에서 군복무와 함께 MVP에 선정되기도 했다.
182cm/73kg의 다부진 몸으로 왕성한 활동량과 몸을 사리지 않는 대인 플레이를 선보였던 박정수는 지난 시즌 K리그1 강원에 합류, 25경기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포항 코치 시절부터 박정수를 눈여겨본 박진섭 감독은 “박정수는 수비력과 위치선정, 빌드업 등 수비형 미드필더가 가져야 할 요건을 갖춘 중원의 살림꾼”이라며 “박정수의 경험과 헌신이 팀에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정수는 “하위리그부터 중국, 일본, 태국을 거쳐 국내 1부리그까지 많은 경험이 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며 “팀의 승격에, 또 후배 동료 선수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문승용 기자 msynews@naver.com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