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통업계는 지금 '친환경' 열풍…택배·영수증·쇼핑백 모두 바꾼다(종합)

최종수정 2019.01.10 11:02 기사입력 2019.01.10 11:02

댓글쓰기

유통업계는 지금 '친환경' 열풍…택배·영수증·쇼핑백 모두 바꾼다(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유통업계가 친환경 열풍에 휩싸였다. 택배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보냉재를 친환경 재질로 바꾸는가 하면, 종이 영수증과 비닐 쇼핑백 퇴출에 앞장서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자사 직배송 신선상품 일부에 재활용이 가능한 보냉패키지를 새롭게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새 보냉패키지는 ▲종이 보냉박스 ▲친환경 아이스팩 ▲종이테이프로 이뤄져 있다. 알루미늄 라미네이트 필름을 붙인 종이판을 종이 박스 안에 포함해 냉동을 유지하는 원리로, 스티로폼 박스보다 보냉 효율성이 90% 이상 높아 식품 신선도 유지에 탁월하다. 게다가 박스 내·외부가 종이로 이뤄져 재활용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규격에 맞춰 포장재를 활용할 수 있어 과대 포장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신선식품 배송 확대로 인해 보냉 포장이 늘면서, 비닐이나 스티로폼 보냉재 증가로 골머리를 앓는 가정에서 좀 더 손쉽게 재활용을 할 수 있도록 포장재 전체를 친환경적으로 재편한 것이다. 일반 스티로폼 포장에 비해 포장재 단가는 68% 높아졌지만, 친환경 포장 트렌드를 선도하기 위해서다.
유통업계는 지금 '친환경' 열풍…택배·영수증·쇼핑백 모두 바꾼다(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GS수퍼마켓도난해 3월 도입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하 앱) 내 '전자 영수증 발급' 건수가 누적 400만건을 넘어섰다. 이는 20㎝짜리 지류 영수증 400만개를 일렬로 늘어뜨렸을 때 800㎞ 정도 되는 길이로 서울에서 부산을 왕복하고도 남는 거리다. 올해는 지속적인 홍보 활동과 고객들의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 확대로 약 600만건 이상 발급이 예상된다.
2016년부터 도입된 전자프라이스카드(ESL)도 종이 절약에 큰 몫을 하고 있다. 전자프라이스카드는 현재 242점포에 설치되어 있으며, 이는 GS수퍼마켓 전체 점포 기준으로 약 80%에 달하는 규모다. 기존에는 대형점은 월 1만장, 소형점은 1000장 정도의 종이 프라이스 카드를 발행했으나 전자프라이스카드 사용 이후에는 연간 1700만장 이상의 프라이스카드를 절약하게 됐다.

2012년부터 진행된 종량제 봉투·종이백 사용을 통해서는 연간 기준으로 약 2500만장 이상의 1회용 비닐 쇼핑백 사용을 절감했다.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 170톤을 감축하는 효과와 맞먹는다. 박상건 GS수퍼마켓 마케팅팀장은 "다양한 활동과 신기술을 최대한 빨리 접목하고, 기존 DM쿠폰과 전단지를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친환경 수퍼로써 고객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