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정인 "北, 비핵화 행동 먼저 보여주면 美도 화답할 것"

최종수정 2019.01.06 15:33 기사입력 2019.01.06 15:33

댓글쓰기

北에 선제적·실질적 비핵화 조치 촉구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부 특보가 지난해 10월 23일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특별수행원' 만찬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부 특보가 지난해 10월 23일 서울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특별수행원' 만찬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6일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상태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 "북한이 더 선제적으로 행동을 보여주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명분이 서고 화답할 수 있다"면서 "(그렇지 않고) 지금대로 가면 (북·미 협상이)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미가 서로 선제조치를 요구하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에 먼저 양보를 촉구한 것이다.

문 특보는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도 기자들이 멀리서 사진을 찍긴 했지만 전문가가 본 게 아니다"라며 "전문가가 검증하게 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동창리 실험장도 유관국 참관을 허용하겠다고 했으니 실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영변 핵시설 폐기에 관해서는 "북한이 '상응하는 조치'만 말했는데, 검증 관련 프로토콜 즉 합의의정서까지 (체결할) 용의가 있다고 구체적 행동 보일 수 있다는 걸 보이면 미국도 움직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말 대 말의 교환, 부분적인 약속 대 약속"이었다며 "이제 행동 대 행동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올해 신년사에 대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반도 평화체제를 만들고 비핵화로 가는 것은 불변의 자세고, 나의 의지다'라고 표명했다"며 "평화체제와 비핵화를 같이 갈 용의는 있다는 건데, 그걸 갖고 '핵을 더 보유하겠다'라고 이해하는 건 문제"라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의 주장은) 미국이 한국에 제공하는 핵우산도 제거하라는 것"이라면서 "어렵지만 쉬울 수도 있다. 미국과 북한의 적대관계가 해소되면 된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그러면서 "북·미가 적대관계 해소, 불가침 확립, 국교 정상화, 심지어 군사적 협력관계가 되면 해결될 수 있고 제도적 장치로는 동북아 비핵지대화, 핵무기없는 지대화를 선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