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술의전당 평일 저녁 공연시간 앞당겨 '주 52시간 반영'

최종수정 2019.01.06 13:55 기사입력 2019.01.06 13:55

댓글쓰기

예술의전당. [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예술의전당. [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예술의전당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발맞춰 클래식 음악 전용공간인 음악당의 평일 공연 시작 시각을 오후 8시와 7시30분 중 선택할 수 있도록 규약을 변경했다.

6일 예술의전당에 따르면 올해 음악당 내 세 개 공연장 콘서트홀, IBK챔버홀, 리사이틀홀의 대관규약에 "일정 변경 신청을 통해 평일 공연 시작을 오후 7시30분으로 변경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예술의전당은 지난 2004년부터 '공연 시작은 오후 8시'란 내용의 대관규약을 고수했다. 하지만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따라 직장인 퇴근 시간이 앞당겨진 것을 반영해 공연 시작 시간을 조정했다.

예술의전당이 지난해 11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관객 644명을 대상으로 '원하는 클래식 공연 시작 희망 시간' 설문 조사를 한 결과 '7시30분'을 선택한 응답자가 50%로 가장 많았다. 기존 '8시'를 택한 응답자가 42%, 기타 의견이 8%로 집계됐다.

다만 당분간 관객들이 체감하는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클래식 공연 특성상 올해 대관 공연들은 대부분 지난해 계약이 마무리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