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쾌한 내부고발자 원했던 신재민, 극단적 선택으로 내몬 한국 사회

최종수정 2019.01.04 13:18 기사입력 2019.01.04 13:18

댓글쓰기

1인 미디어 통해 과감하고 자신 있는 모습으로 내부 고발
"기재부 검찰 고발 등 외적 압박 심해지자 스스로 부담감"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폭로에 대한 답을 하고 있다.  

신 전 사무관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KT&G 사장 교체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문건을 입수했고 이를 언론사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가 기재부에 4조원 규모의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라고 강압적으로 지시했다고 폭로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청와대의 KT&G 사장 교체 개입 의혹과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2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딩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폭로에 대한 답을 하고 있다. 신 전 사무관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KT&G 사장 교체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문건을 입수했고 이를 언론사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가 기재부에 4조원 규모의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라고 강압적으로 지시했다고 폭로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정동훈 기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유서를 남기고 잠적하는 등 소동을 벌인 건 '내부 고발자(휘슬 블로어)'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부정적 시선을 방증하는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애초 신 전 사무관은 과감하고 자신있는 모습으로 내부 고발에 나섰지만, 시간이 갈수록 점점 자신을 숨기는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다.

이런 변화에 대해 김윤태 고려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폭로에 대해 기재부가 검찰 고발까지 하면서 강하게 나오자 신씨 스스로 심리적 부담감을 많이 느낀듯 하다"며 "'공익적인 목적'이라는 본인의 뜻과는 다르게 증거를 제시해 법적으로 다퉈야 하는 등 상황이 다가오면서 행동이 소극적으로 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신 전 사무관은 3일 극단적 선택을 앞두고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린 '마지막 글'에서 "내가 죽으면 내 말을 믿어줄 것"이라며 "이번 정부에서는 최소한 내부 고발을 하는 내 목소리를 들어줘야 하는 것 아니냐. 이렇게 말하면 그래도 진지하게 들어주고 재발방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실종 신고 4시간여 만에 발견돼 비극을 발생하지 않았으나, 이후 신 전 사무관은 폭로와 반박ㆍ재반박 같은 적극적 행동에 다시 나서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구조 직후 이송된 서울보라매병원에서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옮기는 과정 역시 철저히 비밀리에 이뤄졌다.

신 전 사무관은 이후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으며, 그의 가족은 병원 측에 개인정보보호를 공식 요청한 상태다.

3일 오후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의 병문안 시도 역시 신 전 사무관 측의 거절로 좌절됐다.

신 전 사무관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통해 2017년 11월 적자국채 추가 발행 과정에 청와대의 강압적인 지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인 차영환 국무조정실 2차장을 적자국채 발행과 관련해 기재부에 압력을 행사한 당사자로 지목했다.

이 기자회견은 유튜브를 통한 '1인 셀프 폭로'에 대한 문의가 쏟아지자 마련한 자리였다.

당시 신 전 사무관은 "공익 제보자라도 어두운 곳에 숨어다닐 필요없이 얼마든지 즐겁고 유쾌하게 폭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